5대 가상자산거래소 협의체 DAXA 출범…루나 사태 재발 막는다

고팍스·빗썸·업비트 등 합류
비트팜스 등 강한 매도 압력 받아
美 증시 '인버스 ETF' 등장
자산 가치 하락 투자 전면에

5대 가상자산거래소 대표들이 22일 여의도 코인원 본사에서 열린 5대 디지털자산 거래소 공동협의체 출범식에서 업무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빗썸(빗썸코리아) 이재원 대표, 코인원 차명훈 대표, 고팍스(스트리미) 이준행 대표, 코빗 김재홍 최고전략책임자, 업비트(두나무) 이석우 대표.(사진=DAXA)
<5대 가상자산거래소 대표들이 22일 여의도 코인원 본사에서 열린 5대 디지털자산 거래소 공동협의체 출범식에서 업무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빗썸(빗썸코리아) 이재원 대표, 코인원 차명훈 대표, 고팍스(스트리미) 이준행 대표, 코빗 김재홍 최고전략책임자, 업비트(두나무) 이석우 대표.(사진=DAXA)>

국내 주요 가상자산거래소들이 '루나 사태' 재발을 막기 위한 협의체를 만든다. 신속하고 통일된 대응을 위한 '비상대응 핫라인 유지' 및 '공동대응 기준 마련'이 협의체 구성 취지다.

5대 가상자산거래소 고팍스, 빗썸, 업비트, 코인원, 코빗은 22일 여의도 코인원 본사에서 '디지털자산 거래소 공동협의체(Digital Asset eXchange Alliance, 이하 DAXA)'를 출범하고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DAXA는 업무협약서에 △디지털 자산 거래지원 개시부터 종료까지 투자자 보호를 위한 강화된 규율 방안 마련 △위기대응 계획수립을 통한 공동 대응 △투자자에게 충분한 정보제공 및 투자 위험성에 대한 인식 제고 △'디지털 자산 기본법' 제정을 위한 법안 검토 및 지원 활동을 협력하는 내용을 담았다.

이에 따라 5대 거래소는 코인 상장 및 폐지 역시 최소한의 공통된 가이드라인을 수립하고 적용한다.

다만 DAXA 측은 “가상자산 상장 및 폐지 가이드라인을 수립하고 적용할 계획이지만, 모든 거래소가 동일한 코인을 상장한다는 뜻은 아니다”며 “이전보다 더욱 체계화된 가이드라인을 둠으로써 투자자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향”이라고 설명했다.

협의체 내 4개 분과를 만들 계획으로, 각 분과 간사로 △거래지원-코인원 △시장감시-코빗 △준법감시-빗썸 △교육-고팍스가 맡아 구체적인 기준과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조만간 사무국을 설치해 각 거래소와 정부, 국회 등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 창구를 마련하고 실무 업무를 수행한다. 또한 자문위원회를 두어 외부전문가들의 의견 수렴과 함께 감독 기능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날 출범식에는 이준행 고팍스(스트리미) 대표, 이재원 빗썸(빗썸코리아) 대표, 이석우 업비트(두나무) 대표, 차명훈 코인원 대표, 김재홍 코빗 최고전략책임자가 참석했다. DAXA 초대의장으로는 이석우 업비트 대표가 선출됐으며, 업비트가 협의체 간사를 맡는다.

이석우 DAXA 의장은 “가상자산 업계의 건전한 발전과 투자자 보호책을 마련하기 위해 5대 거래소가 우선 자율 협의체를 구성했고, 향후 다른 거래소들에게도 문호를 확대할 것이다”면서 “거래소 별로 적극적으로 맡은 역할을 수행하며 상호 협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