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부터 김포-하네다 노선 재개.. 단기 관광비자도 발급

2020년 3월 중단됐던 김포·하네다 노선 항공기 운항이 29일부터 주 8회로 재개된다. 이달부터 일본인에 대한 단기 관광비자 발급도 시작된 만큼 방한 관광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외교부·문화체육관광부는 운항 재개 일정을 일본 측과 합의했다고 22일 밝혔다.

과거 명동을 찾았던 일본 관광객 모습 <전자신문DB>
<과거 명동을 찾았던 일본 관광객 모습 <전자신문DB>>

김포·하네다 노선은 2003년에 운항을 개시한 이후에 대표적인 한-일간 비즈니스 노선으로 자리 잡았다. 주 84회 운항에 성수기 탑승률은 98%에 육박한 황금노선이었지만 2020년 3월 이후 운항이 중단된 상태였다.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직후 한일 의원연맹 회장을 면담하면서 양국 교류 활성화를 위해 조속히 김포·하네다 노선을 재개할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이후 국토부·외교부는 국토교통성·외무성과 협의를 진행해 오면 21일 양국 항공당국 간 영상회의를 통해 합의했다.

양국은 운항횟수도 수요 증가추세, 항공사 준비상황 등을 고려하여 7월부터 점차 늘릴 계획이다. 2020년 4월에 중단된 관광목적 단기방문 비자 발급도 올해 6월부터 재개됨에 따라 김포-하네다 노선을 이용한 일본인 방한관광도 가능해진다. 다만, 한국인의 일본 관광은 현재 단체 관광만 허용된 상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번 노선 운항 재개를 계기로 김포공항 내 외국인 관광객 환대부스를 열어 방한관광 재개 메시지를 적극적으로 확산할 계획이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김포·하네다 노선은 서울과 도쿄를 잇는 양국 교류의 상징성이 높은 노선”이라면서 “김포·하네다 노선 운항 재개로 한-일 간 교류를 다시 활성화시킬 수 있는 마중물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 세부 운항스케줄 >

* 항공사의 기재 운용 상황에 따라 변경 가능성 있음

29일부터 김포-하네다 노선 재개.. 단기 관광비자도 발급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