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700마력 세단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 출시

포르쉐코리아가 23일 가장 강력한 파나메라 모델인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 신형 모델을 출시했다.

포르쉐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
<포르쉐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 최고출력은 700마력, 최대토크는 88.8㎏·m에 달한다. 582마력 4.0ℓ V8 바이터보 가솔린 엔진과 136마력 전기모터를 결합했다. 파나메라 하이브리드 라인업 최상위 모델이다.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PDK)에 통합된 전기 모터는 40.8㎏m의 최대토크를 지원한다.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를 기본으로 탑재한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는 정지 상태에서 100㎞/h까지 가속하는 데 3.2초가 소요된다. 최고속도는 315㎞/h이다.

포르쉐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 실내.
<포르쉐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 실내.>

배터리 셀 개선으로 고전압 배터리 용량은 14.1㎾h에서 17.9㎾h로 증가했다. 전기 모터로만 가능한 주행가능 거리는 34㎞다.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는 4인승과 5인승 모델로 판매한다. 가격은 3억490만원이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