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대형 쇼핑몰에 러軍 미사일 '쾅'...최소 16명 사망

27일(현지시간) 러시아 미사일 공격으로 화염에 휩싸인 우크라이나 크레멘추크의 쇼핑센터. 트위터 캡처
<27일(현지시간) 러시아 미사일 공격으로 화염에 휩싸인 우크라이나 크레멘추크의 쇼핑센터. 트위터 캡처>

러시아가 민간인으로 붐비던 우크라이나 중부의 쇼핑몰을 장거리 폭격기로 공격해 최소 16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27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은 텔레그램을 통해 우크라이나 중부 크레멘추크시의 쇼핑몰에 이날 오후 러시아 미사일이 떨어졌다고 전했다.

이날 폭격은 독일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러시아에 대한 추가 제재와 우크라이나 지원을 합의한 날 벌어졌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이날 텔레그램을 통해 최소 16명이 숨지고 부상자 59명 중 25명이 입원했다고 집계했다.

27일(현지시간)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을 받은 우크라이나 크레멘추크 쇼핑센터. 트위터 캡처
<27일(현지시간)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을 받은 우크라이나 크레멘추크 쇼핑센터. 트위터 캡처>

젤렌스키 대통령은 “피격 당시 쇼핑몰에는 10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곳은 러시아군에 어떤 위협도 되지 않으며 전략적 가치가 전무하다”면서 “여성, 어린이, 일반 민간인이 있는 평범한 쇼핑몰이었다”고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야간 연설에서 “러시아군이 쇼핑몰을 의도적으로 노렸다”면서 “오늘 러시아가 자행한 크레멘추크 쇼핑몰 공격은 유럽 역사상 가장 위험한 테러 공격 중 하나였다”고 비난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