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빚투' 하다가 1.2조 날렸다"…마이클 세일러 CEO 사임

마이클 세일러 마이크로스트래티지 이사회 회장.
<마이클 세일러 마이크로스트래티지 이사회 회장.>

‘비트코인 빚투’의 대명사, 마이클 세일러 마이크로스트래티지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 투자로 9억 1780만 달러(약 1조 2016억원)를 날리고 CEO 직을 내려놨다.

2일(현지시간) 마이크로스트래티지가 발표한 성명에 따르면, 마이클 세일러는 CEO직에서 물러나고 현재 회사 사장인 퐁 리가 차기 CEO를 맡는다. 세일러는 CEO에서 물러난 대신 이사회 회장직을 맡고 비트코인 매입 및 보유 전략에 집중한다.

사측은 “회장과 CEO의 역할을 분리함으로써 비트코인 트자와 소프트웨어 사업 성장이라는 두 가지 기업 전략을 더 잘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1989년부터 30년 넘게 CEO를 맡았던 세일러가 자리에서 물러난 이유는 그의 비트코인 투자 손실 때문이다. 세일러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와 함께 ‘비트코인 신봉자’로 유명하다.

그가 운영해 온 마이크로스트래티지 미국 회사 중 가장 많이 비트코인을 투자한 회사로 꼽힌다. 2년 전부터 비트코인을 대차대조표에 추가했으며, 비트코인을 평균 3만 700달러(4019만원)의 가격으로 약 40억 달러(5조 2372억원)어치 매수했다.

하지만 최근 비트코인 가격이 폭락하면서 회사는 위기를 맞았다. 마이크로스트래티지의 주식은 올해 48% 이상 떨어졌으며, 비트코인은 51% 이상 하락했다. 회사가 손실 본 금액은 9억 1780만 달러에 달하며, 이 중 대부분이 비트코인 급락으로 인한 손실이라고 CNBC는 전했다.

최근 손실에도 불구하고 세일러는 빚을 내 비트코인을 매수하기도 했다. 지난 3월에는 추가 매수를 위해 비트코인 보유분을 담보로 2억 500만 달러(2684억원)를 대출받았다.

세일러가 CEO직을 내려놓는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바로 다음날 마이크로스트래티지(MSTR) 주가는 12% 이상 상승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주가 상승이 리더십 변화와 동반한 비트코인 자산 처분으로 인한 것이라는 추측이 제기됐다. 이에 마이크로스트래티지 측은 “비트코인 보유분을 아직 팔지 않았고, 당분간 그럴 계획도 없다”며 “리더십의 변화가 비트코인 인수 및 장기 보유 전략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