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속도로 걷는다"...'세계에서 가장 빠른 신발' 모습은

사진=시프트 로보틱스
<사진=시프트 로보틱스>

신고 걷기만 하면 보행 속도를 최대 250%까지 높일 수 있는 신발이 개발돼 화제다.

최근 데일리메일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미국 스타트업 '시프트 로보틱스'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신발을 선보였다. 제품 이름은 '문워커스'(Moonwalkers)다.

문워커스의 외관은 언뜻 보면 롤러스케이트를 닮았다. 하지만 롤러스케이트와 달리 정상적으로 걸을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사진=시프트 로보틱스/그래픽=최성훈 기자
<사진=시프트 로보틱스/그래픽=최성훈 기자>

신발 아래에는 최첨단 브러실리스 DC 모터로 구동되는 휠 8개가 장착됐다. 최고 속도는 시간당 11㎞, 1번 충전 시 약 10.5㎞를 걸을 수 있다. 충전에 걸리는 시간은 1시간 30분 정도다. 신발 무게는 각각 1.9㎏이다.

시프트 로보틱스는 보통 사람의 평균 보행 속도가 4.8㎞/h인 반면 문워커스를 착용하면 시속 11㎞/h까지 빨라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시프트 로보틱스
<사진=시프트 로보틱스>

문워커스는 발을 특정하게 움직여 작동·잠금 모드를 변경할 수 있다. 처음 착용했을 때는 전자 브레이크가 바퀴를 완전히 잠그는 잠금 모드에서 시작한다.

작동 모드를 시작하려면 오른쪽 발뒤꿈치를 공중으로 든 채 왼쪽 다리를 향해 시계 방향으로 돌리면 된다. 잠금 모드는 오른쪽 발뒤꿈치를 살짝 들어 올렸다 내리면 된다.

사진=시프트 로보틱스
<사진=시프트 로보틱스>

이 신발의 강점은 보행자의 움직임에 적응하는 기계 학습 알고리즘이다.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이 사용자의 걸음걸이를 학습해 모터의 전력을 자동으로 조정한다. 내리막에서는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이를 감지하는 센서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발가락 부분에서 자연스럽게 구부러지는 힌지 시스템도 눈에 띈다. 공개된 영상 속 보행자는 문워커스를 신고 평범하게 도로를 걷지만 주변 사람들과 비교되는 속도감이 느껴진다.

사진=시프트 로보틱스
<사진=시프트 로보틱스>

시프트 로보틱스는 문워커스에 대해 "별도의 학습이 필요 없을 정도로 쉽고 직관적으로 설계됐다"며 "달리는 속도로 걸을 수 있게 해주는 최초의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회사 측은 이 신발이 가까운 거리 출퇴근 등에 유용하게 사용될 것으로 내다봤다. 전기 스쿠터나 자전거와 비교하면 부피가 훨씬 작기 때문에 사용하지 않을 때 보관이 용이하다.

시프트 로보틱스의 창업자 장 쉰지에는 "더 멀리, 더 빨리 나아가고 싶은 인류의 욕망은 우리의 DNA에 있지만 우리가 걷는 방식은 아직도 과거에 갇혀 있다"며 "이제는 속도감을 끌어올릴 때다. 세상에서 가장 빠른 신발인 문워커스로 미래로 걸어가자"고 말했다.

문워커스는 펀딩 사이트 킥스타터에서 자금을 모으고 있다. 이 신발 한 쌍의 가격은 약 1199달러(약 158만원), 배송은 내년 3월이다. 출시 후 판매가는 1400달러(약 185만원)로 오를 전망이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