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4분기 깜짝 실적…가입자 766만명 급증

넷플릭스 시리즈 ‘웬즈데이’ 스틸컷. 사진=넷플릭스 캡처
<넷플릭스 시리즈 ‘웬즈데이’ 스틸컷. 사진=넷플릭스 캡처>

넷플릭스의 지난해 4분기 가입자가 766만 명 늘어나면서 지난해 말 기준 전체 회원이 2억3000만 명을 돌파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19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이러한 내용의 2022년 4분기 실적을 공개했다. 이는 월가 예상치(신규 가입자 457만명)을 상회하는 수치로 12월 말 기준 넷플릭스의 글로벌 회원은 2억 3100만 명을 기록했다.

넷플릭스는 드라마 ‘웬즈데이’, 영화 ‘나이브스 아웃: 글래스 어니언’(나이브스 아웃2), 해리 왕자 부부의 다큐멘터리 ‘해리와 메건’이 인기를 끌며 가입자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웬즈데이는 ‘오징어게임’과 ‘기묘한 이야기 시즌4’에 이어 가장 많이 시청한 TV 시리즈 3위에 올라섰다.

지난해 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9% 증가한 78억5000만 달러를 기록해 시장 기대에 부응했다. 다만 순이익은 5500만 달러, 주당 순이익은 12센트를 기록해 1년 전 실적(순이익 6억700만 달러, 주당 순익 1.33달러)과 비교해 크게 줄었다.

이에 대해 CNBC 방송은 "유로화 표시 부채의 환 손실로 주당순이익이 시장예상치(45센트)에서 크게 빗나갔지만, 회사 마진은 여전히 7%를 보여 월가 예상을 웃돌았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11월 출시한 저렴한 광고 요금제가 이번 실적에 기여했는지 여부에 대에선 수치를 제공하지 않았다.

넷플릭스는 이날 정규 장에서 3.23% 내린 315.78달러로 마감했으나 실적을 발표한 이후 시간외거래에서 8% 가까이 급등했다.

한편, 넷플릭스를 창업한 리드 헤이스팅스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실적 발표를 끝으로 경영 일선에서 퇴진했다. 그는 CEO 자리에서 물러나 이 스트리밍 회사의 회장을 맡게 된다.

공동 최고경영자 자리에는 헤이스팅스와 함께 회사를 이끌어왔던 테드 서랜도스 CEO와 그레그 피터스 최고운영책임자(COO)가 임명됐다. 최고 콘텐츠 책임자에는 글로벌 TV사업 대표인 벨라 버자리아가 지명됐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