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일회용 마스크 주원료 '폴리프로필린', 폐 손상 유발 가능성 있어

PP 나노플라스틱 노출에 따른 폐 손상 기전 모식도
<PP 나노플라스틱 노출에 따른 폐 손상 기전 모식도>

우리가 매일 쓰는 일회용 마스크 주원료가 폐 손상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안전성평가연구소(KIT)는 산하 인체유해인자 흡입독성연구단과 김범석 전북대 생체안전성연구소장팀이 폴리프로필렌(PP) 나노 플라스틱을 기도 내 점적 투여(기도에 떨어뜨린 시험 물질이 호흡으로 폐에 전달되게 하는 방식)해 폐 손상 가능성을 세계 최초로 확인했다고 25일 밝혔다.

PP는 일상생활에서 흔히 접하는 플라스틱이다. 일회용 마스크 주원료로 사용된다. 물리적인 힘이 가해져 미세한 입자로 변화할 수 있다.

연구팀은 PP 나노플라스틱을 실험동물 기도에 노출한 후 폐 손상을 관찰했고, 실험동물 폐에서 염증성 손상이 유발되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외부 인자가 침입했을 때 발생하는 '호중구성 염증' 반응이 관찰됐다.

연구진은 인간 폐암 상피세포주(A549)에도 PP를 노출해 폐 손상 기전을 확인했다. A549 세포에서 미토콘드리아의 손상이 확인됐다.

연구진은 PP가 주원료인 일회용 마스크가 나노 플라스틱이 될 경우를 고려해 사용 후 폐기·관리 방안도 함께 고려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규홍 KIT 인체유해인자 흡입독성연구단장은 “이번 연구로 PP 나노플라스틱 흡입 노출에 따른 인체 유해성을 확인해 명확한 흡입독성학적 근거를 마련했다”며 “향후 미세플라스틱과 흡입독성 연구 간 다양한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