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플레이協, 무기발광 디스플레이 5년간 석박사 전문인력 135명 양성

무기발광 디스플레이 분야 산업 맞춤형 석박사 인력 양성이 시작된다.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고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이 전담하는 ‘산업전환형 무기발광 디스플레이 전문인력양성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무기발광 디스플레이는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나노급 LED, 퀀텀닷(QD) 등 무기물을 발광 소재로 사용한 기술을 뜻한다. 고화질·장수명이 특징으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가 가진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미래기술로 꼽힌다.

협회는 ▲무기발광 소자·설계(고려대) ▲무기발광 디지털전환(DX) 공정·장비(중앙대) ▲무기발광 소재·부품(한양대에리카) 특화 교육과정을 마련했다. 정부로부터 향후 5년간 사업비 총 50억원을 지원 받아 산업계 수요 기반 특화 커리큘럼을 개발 및 운영하고 산학프로젝트를 통한 연구개발(R&D) 실무역량을 갖춘 석·박사급 인력 135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디아이티, 이엘피, 넥서스비, 아이디스, 코비스테크놀로지 등 16개 기업이 컨소시엄으로 참여한다.
이동욱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부회장은 “OLED, 확장현실(XR) 기기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분야가 심각한 인력난을 겪는 가운데 정부 지원 석박사급 인재양성 프로그램으로 배출되는 인력이 해마다 100여명도 채 안 되는 상황”이라며 “무기발광 디스플레이는 중국을 따돌리고 독자기술을 확보해야 하는 핵심 분야로, 차세대 디스플레이 혁신 기술 개발을 위한 석박사 고급인력 양성이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10월 개최된 무기발광 디스플레이 예타 2차 총괄기획위원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했다.  <사진 디스플레이산업협회 제공>
지난해 10월 개최된 무기발광 디스플레이 예타 2차 총괄기획위원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했다. <사진 디스플레이산업협회 제공>

김영호 기자 lloydmin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