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코퍼레이션, AI팀 신설 … 자체 LLM 연구 시스템 구축

채널코퍼레이션 올인원 비즈니스 메신저 '채널톡'(사진=채널코퍼레이션)
<채널코퍼레이션 올인원 비즈니스 메신저 '채널톡'(사진=채널코퍼레이션)>

채널코퍼레이션이 인공지능(AI)팀을 신설하고 자체 거대언어모델(LLM) 연구 시스템을 구축한다고 26일 밝혔다. 네이버 클로바에서 클로바노트 음성인식 모델과 자연어처리(NLP) 모델 개발을 담당한 정민규 총괄이 AI팀 수장을 맡았다.

채널코퍼레이션 AI팀은 엔비디아 그래픽처리장치(GPU)인 H100으로 LLM을 연구한다. 구축된 LLM과 채널톡 AI 인터넷 전화 미트를 결합해 상담 답변 추천, 상담 내용 요약, 답변 자동 완성 등 고객사별 맞춤 모델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고객사별 맞춤 AI 모델은 고객의 복잡한 질문 의도를 파악, AI 챗봇으로 정확한 답변을 제공한다.

최시원 채널코퍼레이션 대표는 “국내 최대 포털 음성인식과 NLP 분야에서 경험을 갖춘 인재를 영입했다”면서 “다년간 고객 상담 현장에서 이끌어낸 성공사례를 LLM에 반영해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송윤섭 기자 sy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