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핀글로벌, '디지털서비스 전문계약 제도' 등록…공공 본격 진출

베스핀글로벌 대화형 인공지능(AI) 플랫폼 서비스가 디지털서비스 전문계약 제도 심사를 통과해 '클라우드-융합 서비스'에 등록됐다.

베스핀글로벌은 디지털서비스 전문계약 제도를 통해 대화형 AI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정부와 공공기관을 비롯한 공공 부문에서도 챗봇, 콜봇, 보이스봇 등 대화형 AI 활용 서비스를 도입할 수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디지털서비스 전문계약제도는 정부나 공공기관에서 클라우드를 비롯한 디지털 서비스를 보다 빠르게 적용하기 위한 목적으로 실시됐다. 해당 제도는 행정 절차를 간소화하여 빠른 수의계약이나 카탈로그 계약이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

클라우드 관리 서비스(MSP) 기업 중 디지털서비스 전문계약제도를 통해 융합 서비스를 공급하는 기업으로 등록된 것은 베스핀글로벌이 최초다.

베스핀글로벌은 옵스나우의 대화형 AI 통합 플랫폼인 헬프나우를 기반으로 수요 기관이 빠르게 대화형 AI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지원한다. 별도 시나리오를 작성하지 않아도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를 연동해 정확한 답변을 생성하는 서비스다.

기관 데이터는 엄격한 보안과 암호화를 통해 관리돼 외부 유출 우려 없이 안전하게 활용된다. 또 기존 콜센터 인프라에 AI 기술을 융합하여 대규모 인프라 개설이나 개발 과정 없이도 상담 업무를 빠르게 AI기반 컨택센터(AICC)로 전환할 수도 있다.

빅테크 기업이 제공하는 다양한 자연어 이해(NLU) 엔진과 대규모 언어 모델(LLM)을 활용해 단순한 문답(FAQ) 방식이 아닌 사람과 실제 대화하는 방식으로 제공한다. 보유 데이터 결합으로 답변 범위를 원하는 형태에 맞춰 선택할 수도 있다. 카카오톡, 네이버 톡톡 등 국내 메신저와 연동으로 고객 관리도 가능하다.
장인수 베스핀글로벌 한국 대표는 “디지털서비스 전문 계약 제도에 정식 등록됨으로써 정부와 공공기관에 대화형 AI를 활용한 챗봇과 콜봇, 가상 상담 어시스트 구축을 빠르고 간단하게 지원할 수 있게 됐다”며 “베스핀글로벌의 대화형 AI 서비스를 통해 한 차원 더 높은 고객 경험을 신속하게 선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베스핀글로벌 CI
베스핀글로벌 CI

박두호 기자 walnut_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