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사이버 보안 강화·해킹 대응 'AI 챗봇' 내달 출시

마이크로소프트, 사이버 보안 강화·해킹 대응 'AI 챗봇' 내달 출시

마이크로소프트(MS)가 사이버 보안 강화와 해킹 대응을 위한 인공지능(AI) 챗봇을 선보인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MS는 AI 챗봇 '코파일럿 포 시큐리티'(Copilot for Security)를 내달 1일 출시한다.

이 챗봇은 오픈AI의 최신 거대언어모델(LLM) GPT-4와 MS의 자체 보안 특화 AI 모델을 기반으로 구동된다.

보안 전문가가 간단한 프롬프트를 입력하면 사고 요약과 취약점 분석을 해주고, 정보 공유 등 작업도 지원한다. 또 보안 위협에 대한 최신 정보와 MS가 위협 인텔리전스를 통해 수집한 매일 78조개에 달하는 신호(시그널)도 제공받는다.

MS는 지난해 3월 이 AI 챗봇을 처음 공개한 이후 테스트해왔으며, 현재 기업 고객이 300곳에 이른다고 밝혔다.

과금은 월 구독형이 아닌 사용한 만큼 비용을 지불하는 방식으로, MS는 시간당 4달러의 사용료를 기업에 청구할 방침이다.

바수 자칼 MS 보안 부문 부사장은 “고객에게 구독 단위가 아닌 제품 사용량에 따라 요금을 부과하는 것은 이 AI 챗봇 사용에 대한 진입 장벽을 낮추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재학 기자 2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