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날씨, 2019 대한민국 커뮤니케이션 대상 기획디자인회사부문 최우수상 수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내일날씨(대표 노정균)가 '2019 대한민국 커뮤니케이션 대상' 기획디자인회사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노정균 내일날씨 대표가 2019 대한민국 커뮤니케이션 대상 기획디자인회사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하고 상패를 들어보이고 있다.
<노정균 내일날씨 대표가 2019 대한민국 커뮤니케이션 대상 기획디자인회사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하고 상패를 들어보이고 있다.>

9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된 '2019 대한민국 커뮤니케이션 대상'은 한국사보협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고용노동부가 후원하는 국내 유일의 커뮤니케이션 시상 축제다.

1년간 뛰어난 성과를 보인 기획디자인회사를 선정해 시상할 뿐만 아니라 기업·국가기관 등에서 발행하는 인쇄사보, 전자사보, 출판물, 홍보물, 광고 등 커뮤니케이션 관련 전 분야에 대한 우수작을 시상한다.

내일날씨가 제작한 홍보 브로슈어와 소식지.
<내일날씨가 제작한 홍보 브로슈어와 소식지.>

내일날씨는 최우수 기획디자인회사상과 함께 올해 제작한 매체 중 '안전보건공단 홍보 브로슈어'가 최우수 출판물 대상, 경주시정 소식지 '아름다운 경주이야기'가 기획디자인 대상을 각각 수상했다. 이로써 내일날씨는 설립 2년 만에 총 3개 부문에서 최우수 및 대상을 수상하는 성과를 올렸다.

제29회 '2019 대한민국 커뮤니케이션 대상'은 총 640여 작품이 접수됐다. 인쇄(전자)사보 부문, 블로그 및 카페 부문, 기획디자인 부문, 광고 및 공익캠페인 부문의 출품수가 많아 경쟁이 치열했다. 대상 심사는 학계·언론계·산업계 등 각계 전문가, 해외 전문가, 대학생 온라인 심사위원으로 구성된 100여명의 심사위원이 엄격한 심사 기준을 토대로 예심과 본심을 거쳐 수상작 및 수상 회사를 선정했다.

노정균 내일날씨가 2019 대한민국 커뮤니케이션 대상서 최우수상을 수상하고 있다.
<노정균 내일날씨가 2019 대한민국 커뮤니케이션 대상서 최우수상을 수상하고 있다.>

노정균 내일날씨 대표는 “설립 3년 차로 아직 보여 줄 게 많다”면서 “대한민국 편집디자인 수준을 세계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데 기여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