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하반기 인기상품]품질우수-LG전자/식기세척기/디오스 식기세척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전자가 지난 3월 출시한 디오스 식기세척기는 기존 한계를 극복하면서 설거지 개념을 바꾸는 필수가전으로 주목받고 있다. LG전자는 생활가전이 진화하며 다양한 가사노동이 변화하는 가운데 설거지는 아직 손으로 하고 있다는 데 주목했다. 식기세척기를 쓰지 않고 손으로 설거지를 해 온 이유로는 세척력 부족이 꼽혀왔다. LG전자는 이 같은 한계를 극복한 차세대 제품을 올해 처음 내놓으면서 설거지 개념을 바꾸고 있다.

LG전자 2019년형 디오스 식기세척기.
<LG전자 2019년형 디오스 식기세척기.>

LG전자는 최근 부산대학교 감각과학연구실 이지현 교수팀과 '식기세척기와 손 설거지 비교 행동연구'를 진행했다. 연구결과는 기존 제품에 대한 소비자 인식과 달리 LG 디오스 식기세척기의 세척력과 효율성이 손 설거지보다 전반적으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고객이 일상에서 주로 겪게 되는 상황을 가정했다. 음식물로 오염된 식기를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식기세척기 세척력이 손 설거지보다 약 26% 더 뛰어났다. 식기세척기가 사용한 물은 손 설거지의 10% 수준에 불과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식기세척기를 이용한 세척이 손 설거지보다 뛰어나다는 사실을 입증하면서 식기세척기가 손 설거지를 대체하며 주요 주방가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했다.

LG 디오스 식기세척기는 △총 54개의 고압 물살이 식기를 구석구석 세척하는 '토네이도 세척 날개' △식기에 눌어붙은 음식물을 깔끔하게 제거하고 대장균, 살모넬라 등 유해 세균을 99.9%까지 제거하는 국내 유일 '100도 트루 스팀' △일반 모터 대비 에너지 효율이 30% 높고 10년 무상보증의 뛰어난 내구성을 갖춘 '인버터 DD모터' △3단 높이 조절, 다용도 선반, 맞춤형 식기꽂이로 편리한 '스마트 선반 시스템' △사용자 안전까지 고려한 '자동 문 열림 건조' 등 프리미엄 식기세척기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했다.

특히 제품의 천장, 중간, 바닥에서 나오는 54개 물살은 식기를 구석구석 깨끗하고 빠르게 세척한다. 식기세척기 바닥에 있는 X자 모양 토네이도 세척 날개가 시계 방향과 반대 방향으로 번갈아 회전하면서 만들어 낸 고압 물살이 식기에 남아있는 세제와 기름때까지 제거한다. 고압 물살은 세척 시간도 단축한다. 신제품은 표준코스 기준으로 기존 모델 대비 약 40% 더 빠른 55분 만에 식기 세척을 끝낸다.

LG전자 2019년형 디오스 식기세척기.
<LG전자 2019년형 디오스 식기세척기.>

국내 유일 100도 트루스팀 기술은 식기세척기의 천장, 정면, 바닥 등 3면에서 고온 스팀을 빈틈없이 분사해 식기에 눌어붙은 음식물과 유해 세균을 깔끔하게 제거한다. 용기 종류에 상관없이 장관출혈대장균, 노로바이러스, A형 간염 바이러스 등 식중독 유해균을 99.9% 이상 제거한다. 노로바이러스의 경우 장염을 가장 많이 일으키는 대표 병원성 유해균이다. 일부 식중독 세균은 60도에서 20분 이상 가열해야만 제거할 수 있으나 노로바이러스는 60도 이상에서도 생존할 수 있어 사용자들이 용기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 99.9% 살균 성능을 인정받아 국내 전문 인증기관인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으로부터 '살균 마크'를 취득했다.

LG전자 2019년형 디오스 식기세척기.
<LG전자 2019년형 디오스 식기세척기.>

또 신제품에 적용된 LG전자 생활가전의 핵심부품인 인버터 DD모터는 10년 무상보증의 뛰어난 내구성을 갖췄다. 이 부품은 일반 모터 대비 에너지 효율이 30% 더 높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