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사이트]박원규 시큐센 대표 "바이오 전자서명으로 사설인증 주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원규 시큐센 대표
<박원규 시큐센 대표>

“바이오 전자서명은 새로운 인증 기술입니다. 사설인증 대다수는 공인인증서 기반으로 편의성만 높인 것입니다. 시큐센은 인증서 없이 바이오 정보만으로 전자서명을 제공합니다.”

박원규 시큐센 대표는 “전자서명법 개정안 취지에 부합하는 사설인증은 현재 바이오 전자서명 밖에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전자서명법 개정안은 새롭고 다양한 인증 기술로 이용자 선택권과 편의를 강화하려는 목적에서 마련됐다. 중소기업에는 인증 시장에 진출할 기회를 준다.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사설인증 경쟁에 불이 붙었다. 다양한 형태로 사설인증이 등장했다.

시큐센은 자사가 보유한 바이오 전자서명이 다른 인증 기술과 완전히 다르다고 강조한다. 실제로 대부분 사설인증은 기존에 나와 있던 인증 기술을 모바일과 클라우드에 적용했거나 지문과 패턴 인증을 도입해 편의성을 강화한 수준이다. 편의성 측면에서 이용자에게 이점이 있지만 기술 자체가 새로운 것은 아니다.

시큐센은 법 통과 이전부터 바이오 전자서명 기술 개발에 투자했다. 지난해 11월 금융결제원과 맺은 바이오 전자서명 제휴가 대표적이다. 시큐센과 금융결제원은 바이오 정보를 절반씩 분산 관리한다. 이를 통해 유사시 제3 신뢰기관을 통한 본인 확인과 전자문서 위·변조 검증이 가능하다. 바이오정보 분산관리센터는 구축에만 약 100억 원이 든다.

바이오 전자서명은 바이오 정보를 전자문서에 첨부하거나 논리적으로 결합해 전자서명을 생성하고 검증하는 기술이다. 시큐센 바이오 전자서명에는 지문과 안면 정보가 포함된다. 인증서가 불필요하기 때문에 보관할 필요도 없다. 제3 신뢰기관과 분산 저장하고 크로스체크하는 구조로 거래 부인방지가 가능하다. 이 때문에 개정안 통과 이후 많은 기업이 시큐센에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부인방지는 전자서명 이용자 보호를 위한 핵심 요소다.

기존 공인인증서는 유출·분실·관리 등에 관한 법적 책임이 우선 이용자에게 있었다. 이용자가 과실이 없다고 스스로 입증하지 못하면 책임을 져야 하는 구조였다. 개정안 통과로 이용자 손해 발생 시 과실 입증 책임이 서비스 사업자에게 돌아간다. 과실 여지를 없애야 하는 기업 입장에선 부인방지를 보장하는 인증 기업에 손을 내밀 수밖에 없다.

최근 대형 보험사 한 곳도 시큐센과 계약했다. 시큐센 바이오 전자서명을 적용해 오는 8월 새로운 서비스를 출시한다.

인증 시장은 연간 약 4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시큐센은 우선 금융권과 핀테크 서비스 업체를 공략할 예정이다. 바이오 전자서명을 바탕으로 전자계약, 전자청약 서비스를 확대할 것으로 기대한다.

박 대표는 “새로운 인증 시장이 열린 현재 공인인증서를 넘어설 정도로 새로운 기술인지, 글로벌 시장에도 적용될 수 있는 기술인지를 중점적으로 봐야 한다”면서 “시큐센은 안정성과 신뢰성 있는 바이오 전자서명을 제공해 이용자와 기업을 보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人사이트]박원규 시큐센 대표 "바이오 전자서명으로 사설인증 주도"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