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트]조정호 벤디스 대표 "초격차로 '모바일 식권' 시장 선도 할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조정호 벤디스 대표.
<조정호 벤디스 대표.>

“기업 식대 시장 규모는 연간 20조원으로 추산됩니다. 지난해 식권대장 거래액은 544억원으로 아직 1%도 개척되지 않아 기회가 많습니다.”

'식권대장'과 '간식대장'을 운영하는 조정호 벤디스 대표는 “후발 주자들과 초격차를 벌려 모바일 식권 시장에서 1위 자리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조 대표는 법학과를 졸업한 뒤 2010년 창업 시장에 뛰어들었다. 처음 창업에 도전했을 때부터 로컬 상권에 모바일 기술을 적용하는 시도들을 이어간 결과 기업의 식대 시장을 발견해 현재의 벤디스를 창업했다.

조정호 벤디스 대표.
<조정호 벤디스 대표.>

기업들은 꾸준히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을 외치며 비즈니스 환경을 빠르게 정보기술(IT) 기반으로 전환하고 있음에도 기업의 식대 지원 방식은 오랫동안 바뀌지 않고 있는 사실에 시장 가능성을 본 것이다.

조 대표의 판단은 적중했다. 종이식권, 식대장부, 법인카드 등을 통한 전통적인 식대 지급 방식을 모바일 앱 기반으로 혁신하자 식대를 가장 기본적이고 보편적인 회사 복지로 인식하는 사례가 늘어난 것이다.

현재 △현대오일뱅크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한미약품 △한화시스템 △산업은행 △인천국제공항공사 △순천시청 등 대기업과 공공기관에 도입되며 직장인 식사 문화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다.

기업은 임직원 스마트폰에 식권대장 앱을 설치하는 것만으로 자사에 최적화된 모바일 식대관리 솔루션을 구축할 수 있고 종이식권 발급 등 관리에 따른 비용이 들지 않는 등 업무 효율화를 꾀할 수 있는 장점이 좋은 반응을 이끈 것이다.

조 대표는 “초창기 문전박대도 많이 당했지만 최근에는 매달 수십여개 회사에서 도입 문의를 해 올 정도”라며 “존재하지 않았던 개념과 제품을 세일즈하는 것이 힘들었지만 시장이 원하는 제품을 만들었다는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조정호 벤디스 대표.
<조정호 벤디스 대표.>

식권대장으로 B2B 사업 역량을 증명했다면 간식대장을 통해 B2C 사업 역량도 갖춘 회사로 발돋움 하고 있다. 간식대장은 다양한 간식뿐만 아니라 편의점 진열대를 축소한 듯한 구성으로 기업, 단체, 가정집 등 다양한 소비자를 만족시키며 시장을 키워가고 있다. 특히 간식대장이 인기를 끌자 제과 대기업들도 선물세트를 잇달아 선보이는 등 시장 트렌드를 이끌어 가고 있다.

조 대표는 “큰 규모의 기업에는 식대를 조금 더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작은 규모의 기업에는 직원 모두가 만족하는 복지 제도로서 식권대장을 도입해 식대를 보조해주기도 한다”며 “식권대장은 기업 규모, 식권 사용 여부와 상관없이 모두가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인 만큼 임직원 전원이 골고루 누릴 수 있어 도입하는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는 이유 중 하나”라고 말했다.

조정호 벤디스 대표.
<조정호 벤디스 대표.>

이주현기자 jhjh13@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