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사이트]이원부 한국핀테크블록체인학회장 "핀테크와 블록체인은 한몸, 온체인에 학회 역량 집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원부 동국대 경영대학원 교수
<이원부 동국대 경영대학원 교수>

“블록체인 기술은 핀테크 등 이종산업을 융합하고 연결하는 하이브리드 네트워크 핵심역할을 할 것입니다. 원활한 데이터 교환과 표준화 작업이 병행돼야 합니다.”

이원부 한국핀테크블록체인학회장은 블록체인 생태계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국내 산·학·연이 뭉쳐 만든 한국핀테크블록체인학회(KSFB)가 활동을 시작했다. 학회는 블록체인 기반 생태계 확산과 표준화, 이해관계가 다른 참여자 목소리를 연구하고 방향성을 제기하는 역할을 위해 출범했다.

핀테크와 블록체인 기술 등 미래 주요 산업과 기술발전·표준화 등을 추진하고 정부 제도 개선, 국제 교류 활동 등 다양한 계획을 수립했다.

초대 학회장인 이원부 교수는 “건전한 블록체인 생태계를 위해 이해관계가 다른 참여자 목소리를 학회가 경청하고 연구해 윈윈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에 나서고 싶다”며 “블록체인은 결국 네트워크, 즉 서로 많은 사람과 참여자의 업무 협조를 위한 인프라로 활용돼야 제 기능을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기 위해서는 네트워크를 확산할 수 있는 전략이 필요하고, 다양한 실증 사업을 학회 주도로 제안하고 이음새 기능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 학회장은 “최근 암호화폐 도입과 정착방안에 대해 아직도 여러 의견이 있지만 이종산업이 온체인화되면 암호화폐 등을 인센티브로 활용하는 방안을 여러 기업과 협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온체인'을 여러 번 강조했다. 대부분 블록체인 플랫폼이 오프라인 기반 오프체인으로 연결돼 있다는 것이다. 이를 이종산업과 서비스, 제조 등 다양한 분야에 온라인과 어떻게 연결하고 네트워크 피딩시켜 보다 검증된 데이터를 추출하느냐가 신뢰성 확보 척도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학회장은 “쉽게 말해 블록체인 정보는 클라이언트 서버 네트워크에 구축되는데 해킹 보안 모듈 등이 공격당하면 치명적인 문제가 발생할 소지가 있다”며 “이 같은 보안 우려를 불식하고 보다 정제된 데이터를 안정적으로 주고받기 위해서는 블록체인 온체인화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험을 예로 들면 병원, 보험사, 고객, 환자, 약국 등이 모두 주체가 되는데 리얼타임으로 주효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어야 한다”며 “이 네트워크 간 연결성 확보가 매우 중요하고, 이를 블록체인 온체인이 모두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의 부분적인 규제샌드박스 의존이 아닌 블록체인 온체인화 제도적 표준화가 필요하고 이를 전 산업에 적용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아울러 블록체인이 핀테크 등 금융 분야에 적용될 경우 소비자 보호를 위한 별도 법과 제도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 학회장은 “핀테크와 블록체인은 앞으로 차세대 금융의 두 엔진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학회는 국가과제 수행은 물론 국제 학술대회를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블록체인 글로벌 기업과도 유기적인 관계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여파로 해외 교류가 쉽지 않지만 미국과 유럽 등 주요 기업과 비즈니스 창출은 물론 블록체인-핀테크 기술 교류를 물밑으로 소통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