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사이트]정성민 하나카드 디지털사업본부장 " 全부서 디지털화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人사이트]정성민 하나카드 디지털사업본부장 " 全부서 디지털화 추진"

“하나카드는 카드심사와 고객상담을 포함, 고객이 카드를 사용하는 과정까지 전 카드 업무를 디지털로 전환해 업무 비효율을 제거하고, 편의성을 극대화해 단순 구호가 아닌 진정한 디지털 카드사로 거듭나고자 합니다.”

정성민 하나카드 디지털사업본부장은 하나카드 디지털 전략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촉발된 언택트(비대면) 서비스 확대 추세에 대응한 디지털 고도화를 추진하겠다는 것이 골자다.

실제 하나카드는 최근 회사를 디지털 카드사로 전환하기 위한 체질 개선 작업이 진행 중이다.

회사 내 모든 부서에 디지털 관련 부서를 배치하면서 디지털 DNA를 주입하고 있다.

정성민 본부장은 “디지털 카드사로 개편하기 위해 기존 디지털 관련 부서를 모든 부서에 적용하는 등 전진 배치했다”면서 “업무지원파트와 마케팅본부 내에도 디지털 관련 조직을 배치하는 등 모든 업무에서 디지털 기반으로 업무를 기획·고민하도록 재편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디지털 기술발전과 확산에 따라 지급결제 시장 근본 경쟁구도가 변화한 데 따른 것이다. 전자금융업법이 개정되면 간편결제업자도 소액후불결제 사업을 할 수 있게 됐다.

신용카드사간 경쟁구조에서 신용카드-빅테크사 간 경쟁하는 생태계가 조성됐다는 말

정 본부장은 “비대면 채널을 통해 상품과 서비스 시장을 장악하는 빅테크 기업이 자사가 운영하는 플랫폼을 중심으로 빠른 속도로 여신 기능을 활용해 결제 영역을 장악해 들어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자체운영 플랫폼에서 자사 선불 포인트 결제 등 차별적인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 기존 카드사가 가진 생태계를 상당히 위협할 것으로 본다”고 진단했다.

정 본부장은 빅테크 회사와 경쟁을 위해 최근 모바일 전용카드 '모두의 쇼핑'을 상용화했다고 강조했다. 언택트 소비환경에 맞춰 카드 발급부터 이용까지 모든 과정을 디지털화했다.

그는 “모두의 쇼핑은 기본적인 고비용구조 오프라인 결제방식을 디지털로 전환해 절감된 비용을 고객에게 최대 혜택으로 주고자 기획된 상품”이라면서 “하나카드와 많이 거래하고, 디지털 채널로 소통할수록 고객이 이해하는 맞춤혜택을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나카드는 모두의 쇼핑 시리즈를 언택트, 펫코노미, 직장인 등 다양한 영역에 적용하고 상품 라인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다양한 기술 스타트업과 상생하는 개방형 플랫폼으로 성장시킨다는 방침이다.

정 본부장은 “디지털화 속에서 고객 빅데이터를 활용해 실질 혜택을 돌려주는 선순환 카드구조를 만들겠다”며 “하나카드 플랫폼을 스타트업 등이 제약 없이 활용할 수 있도록 상생 개방형 디지털 협력 체계도 꾀하겠다”고 설명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