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부다비 정부에서 삼성 '더세로 TV'를 찾은 이유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정부가 삼성 라이프스타일 TV '더 세로'를 구입해 관심을 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아부다비 행정부는 삼성전자 현지 법인을 통해 더 세로를 수십대 구매했다.

국영뉴스에 등장한 삼성 더 세로
<국영뉴스에 등장한 삼성 더 세로>

행정부 관계자가 칼리드 빈 모하메드 알 나흐얀 UAE 국가안보부 보좌관의 아부다비 행정부 방문 날에 맞춰 프레젠테이션을 준비하기 위해 더 세로를 여러대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아부다비 정부는 5개년 국가 혁신 이니셔티브 전략을 추진하고 있는데, 더 세로가 혁신의 아이콘으로 영감을 주고 있어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진다.

아부다비 정부 관계자가 현지 삼성전자 매장에서 더 세로로 보고 감명을 받아 이런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정부 차원에서 라이프스타일 TV를 대량으로 구매한 이례적인 경우여서 주목된다. 현지 국영 뉴스에도 더 세로가 등장해 많은 이의 관심을 끌었다.

국영뉴스에 등장한 삼성 더 세로
<국영뉴스에 등장한 삼성 더 세로>

더 세로는 TV를 세로로 돌릴 수 있는 신개념 라이프스타일 TV다. 세로 화면을 지원해 꽉 찬 화면으로 세로 콘텐츠를 볼 수 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나 쇼핑 사이트 이미지, 유튜브 영상 콘텐츠를 하단의 댓글과 함께 보는 경우에도 편리하다. 콘텐츠가 가로형에서 세로로 전환되면 TV도 가로로 회전돼 기존 TV와 같은 시청 경험이 가능하다.

국영뉴스에 등장한 삼성 더 세로
<국영뉴스에 등장한 삼성 더 세로>

삼성전자 관계자는 “더 세로는 TV를 세로로 돌리는 혁신을 주도한 라이프스타일 TV”라면서 “현지에서 더 세로 전시존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