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나온 책]충전 중인 대한민국 전기차, '한국판 테슬라 왜 없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韓 잠재력에도 성장 못 해"
보급 위주 정부 정책 비판
정책 개선 방안 열 가지 제시

[새로 나온 책]충전 중인 대한민국 전기차, '한국판 테슬라 왜 없나?'

우리나라 전기차 산업의 실상을 파헤친 책이 나왔다.

신간 '충전 중인 대한민국 전기차'는 전기차 산업의 과거와 현재를 분석하고, 미래 정책 방향과 해법을 제시한다. 9년차 전기차 전문기자(전자신문 박태준)가 국내외 현장을 취재한 내용이 고스란히 담겼다.

세계 자동차 시장은 이미 전기차 시대로 세대교체 중이다. 전기차에 대한 국민의 관심도 높아져 전기차 구매 보조금 등 지원책에 대한 뉴스가 연초마다 쏟아지고, 기술 발전으로 늘어난 주행성능 등도 꾸준히 기사화된다.

우리나라 역시 2011년부터 전기차 보급을 시작했다. 이 책은 보조금 혜택이 대부분인 정부의 보급·산업 정책에 따른 관련 업계 실상을 조망하며 우리나라 전기차 정책이 산업화로 전환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다.

저자 박태준(전자신문 전기차 전문기자)
<저자 박태준(전자신문 전기차 전문기자)>

또한 전기차 산업이 지나온 길을 돌아본다. 이와 함께 우리나라의 강점과 잠재력에도 불구하고 산업 성장은 물론 국민의 인식 개선도 이뤄내지 못했다고 지적한다. 중국은 어느새 국내 상용차, 초소형 전기차 시장을 장악했고, 테슬라 전기차 역시 국내 시장을 위협하고 있다고 전한다. 또 정부의 일관된 보급 위주 정책이 성장 한계를 불러왔고, 중국의 국내 시장 공세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고 비판한다.

지난해 문재인 정부가 한국형 그린 뉴딜을 발표하면서 자동차 산업에서 친환경 모빌리티로의 전환은 반드시 이뤄야 할 과업이 됐다.

저자는 충분한 물질적 지원 속에서도 우리나라 전기차 산업이 성장하지 못한 이유와 반복되는 정책적 문제점을 낱낱이 파헤친다. 정책과 시장이 충돌하는 현장과 해외 사례에서 찾은, 가장 시급하면서도 당장 바꿀 수 있는 정책 개선 열 가지를 제언한다. 업계와 정부 정책 방향과 대안을 전문가 시각에서 제시한다. 이와 함께 구매자가 전기차를 선택할 이유와 점검 포인트 등도 소개한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