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성의 기술창업 Targeting]158. 진화하는 관광 및 공간 O2O 스타트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화성의 기술창업 Targeting]158. 진화하는 관광 및 공간 O2O 스타트업

호텔 장기투숙 예약 플랫폼 '호텔에삶'의 월 거래량이 1억원을 넘어섰다. 서비스 오픈 3개월 만에 이룬 실적이어서 투자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호텔에삶 운영 스타트업 트래블메이커스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진화를 지속해 왔다. 커스텀 여행 플랫폼 트래블메이커스가 씨엔티테크로부터 사업 자금 투자 유치 후 1년 동안 코로나19 상황에 적합한 세 번째 서비스 론칭을 한 셈이다. 스타트업의 열정이 남다르다. 트래블메이커스의 원래 사업 모델은 세계 여러 도시 각자의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현지 전문가가 기획한 여행을 소비자와 연결해 주는 플랫폼이다. 기존의 획일화된 여행상품, 가이드에 국한된 여행의 틀에서 벗어나 현지에 오래 거주한 전문가가 다양한 콘셉트의 프라이빗 소규모 여행을 제공한다. 이를테면 한국인 최초의 브로드웨이 연출가 디모 김과 함께 기획한 여행에서는 단순히 뮤지컬 관람에서 끝나지 않고 미국 브로드웨이의 현역 뮤지컬 배우와 안무가, 보컬 코치에게 직접 뮤지컬을 배우면서 오디션 참여 기회까지 잡을 수 있다. 코로나19 상황에 론칭한 두 번째 서비스는 '코로나 프리 맵'이다. 국내외의 안전한 여행이 가능한 지역 정보 제공 시스템을 배포하는 등 의미 있는 시도도 하고 있다. '코로나 프리 맵'은 추후 트래블메이커스가 직접 선별한 국내외 여행 콘텐츠와 연계될 예정이다. 트래블메이커스는 '호텔에삶'과 '코로나 프리 맵'을 통해 오히려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성장한 관광스타트업 타이틀을 얻게 됐다.

오픈부스는 박람회와 웹 기능을 결합한 박람회 플랫폼 서비스다. 오프라인 박람회가 불편한 기업·제품을 위해 기존 대비 80% 이상 절약된 비용으로 온라인에서 다양한 바이어와 고객에게 제품을 홍보하고, 비즈니스를 발굴할 수 있는 서비스다. 또 참관객 입장에서는 박람회 기간이라면 언제 어디서나 접속해 관람할 수 있고, 사업자는 박람회 스케줄에 얽매일 필요 없이 온라인 박람회를 통해 다양한 정보를 습득할 수 있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도서관협회, 인천국제공항공사, 전북테크노파크,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북콘텐츠진흥원 등 25개 기관과 온라인 전시·박람회를 개최 및 유치하면서 온라인 박람회 플랫폼 기술력 및 전문성을 높이 평가받았다.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씨엔티테크로부터 사업 자금 투자를 유치하고, 월드뱅크와 한국뉴욕주립대 컨소시엄의 개발도상국 스타트업 지원 사업인 에토스(ETHOS) 프로그램의 온라인 파일럿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글로벌 온라인 박람회 시장으로의 진출을 꾀했다. 매월 거래량은 성장하고 있으며, 세계 각지에서 끊임없이 러브콜을 받고 있다.

노매드헐은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여성 동행자 구하기, 현지 여성 숙소 호스트 찾기 등 여성 혼자 떠나는 여행에 필요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노매드헐은 서비스 론칭 전에 오프라인 이벤트를 통해 만난 여성 여행자 10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이들이 안전과 비용, 외로움을 이유로 '혼행'에 부담을 받는 사실을 알고 이를 프로그램에 반영했다. 씨엔티테크의 사업 자금 투자 유치 후 파리, 런던, 서울, 발리, 치앙마이 등 총 12개 글로벌 도시에서 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에는 온라인 페스티벌을 준비하고 있다. 열림, 다양성, 여성을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온라인 페스티벌은 한국어·영어·스페인어·프랑스어 등 4개 국어로 진행되는 가운데 100만명이 넘는 여성 여행자들이 각국에서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페스티벌에는 글로벌 여성 여행 전문가, 유튜버 등으로 이뤄진 8개국 20여명의 패널들이 참가한다.

저스트미드나잇은 비대면 미술관, 박물관 예약 및 체크인 솔루션을 개발했다. 앱에서 티켓을 구매할 수 있고, 저스트미드나잇 키오스크 솔루션으로 셀프 체크인을 통해 입장이 가능하다. 입장 이후에는 다시 앱에서 오디오 서비스 등을 이용할 수 있어 비대면 미술관, 박물관 서비스 운영에 촉매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화성 씨엔티테크 대표이사 glory@cnt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