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억 대박 `룰더스카이` 성공 주역, 게임사 창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에서 가장 돈을 많이 버는 스마트폰 게임 개발자 두 사람이 손잡고 창업에 나섰다. 연 매출 400억을 내다보는 스마트폰 게임 `룰더스카이` 개발 총괄 신재찬 디렉터(37·사진)와 김성용 모바일 사업부장(38)이 그 주인공이다. 두 사람은 `이노스파크`를 공동 창업했다.

신재찬 이노스파크 대표이사(스마트폰 게임 `룰더스카이` 개발 총괄 디렉터)
<신재찬 이노스파크 대표이사(스마트폰 게임 `룰더스카이` 개발 총괄 디렉터)>

지난 4월 JCE를 퇴사한 두 사람은 스마트폰 소셜네트워크게임(SNG) 개발에 착수했다. `혁신(innovate)`과 `스파크(spark)`를 결합한 회사 이름에는 기존 흥행작을 뛰어넘겠다는 포부를 담았다. 신재찬 대표가 최고경영자(CEO)를, 김성용 대표가 최고기술책임자(CTO)를 맡았다.

10여 명의 초기 개발진 구성을 마쳤다. 올 연말에는 신규 스마트폰 게임의 첫 선을 보이겠다는 계획도 세웠다. 국산 스마트폰 게임의 신기원을 만든 개발 노하우와 경험을 반영한 모바일 게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재찬 이노스파크 대표는 “한국은 온라인 게임의 종주국으로 세계 어느 나라보다 뛰어난 네트워크 서비스 기술과 부분유료화 비즈니스 노하우를 갖고 있다”며 “스마트폰 게임 시장은 향후 10년 이상 성장할 새로운 시장이며 기회의 땅”이라고 창업 배경을 밝혔다.

신 대표는 태울엔터테인먼트에서 온라인 게임 기획을 시작으로 엔씨소프트에서 마케팅을 담당했다. 2009년 JCE에 입사해 모바일 컨버전스팀에서 당시 모바일 사업부장인 김 대표와 스마트폰 게임 개발을 주도했다. 김 대표는 10년 이상 온라인 게임을 경험한 베테랑 개발자다. 두 사람은 무료 게임인 `앵그리허니` `플레이가가`를 내놓은 이후 `룰더스카이`로 대박을 터뜨렸다.

신 대표는 국내에 스마트폰이 출시되기 이전인 2007년부터 포스브로에서 휴대폰 게임을 개발했다. `아이폰` 출시 직후부터 그의 관심은 스마트폰에 꽂혔다. 그는 모바일 사업이 국내 게임 산업의 새로운 도약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국내 앱스토어에 게임 카테고리가 열리기 전부터 게임을 출시했다. 하루 방문자가 5000명도 되지 않았던 `룰더스카이`는 일 년 새 하루 60만명 이상이 접속하고, 월매출 30억원이 넘는 스마트폰 게임 시장의 성공 신화로 성장했다.

신 대표는 “핵심 성공 요인은 열정과 끈기였다”며 “세계 시장을 무대로 모바일 게임의 새로운 `리딩컴퍼니`가 되는 것이 목표”라고 포부를 전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