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바이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4, 2000만 화소 카메라 대신 1200만 손떨림 방지(OIS) 채택

삼성전자가 하반기 전략 모델 갤럭시노트4 카메라에 1200만 화소 손떨림방지(OIS) 기능을 채택했다. 당초 갤럭시노트4 후면 카메라에 2000만 화소 모듈이 채택될 것으로 알려졌지만, 화소 경쟁보다는 부가 기능 개선에 집중하는 분위기다. 향후 스마트폰 카메라모듈 시장의 무게중심이 부가 기능으로 옮겨질 것으로 예상된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삼성전기 등 주요 협력사에 6월 말까지 갤럭시노트4용 생산 설비를 구축하도록 주문했다. 삼성전기는 우선 톈진 공장에 월 100만개 수준의 OIS 자동초점(AF) 액추에이터 생산라인을 꾸리고 있다. 향후 추가 설비투자를 단행해 월 300만개 수준까지 생산능력을 확대할 것으로 알려졌다. 갤럭시노트4 초도 생산량이 최소 월 500만개 수준임을 감안하면 나머지 OIS AF 액추에이터 물량은 삼성전기 협력사들이 공급할 것으로 관측된다.

주목할 만한 점은 삼성전자가 전략 모델 카메라 화소를 처음으로 하향 조정한 것이다. 상반기 갤럭시S 시리즈, 하반기 갤럭시노트 시리즈 라인업이 구성된 이후 신제품 스마트폰 카메라 화소가 낮아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관계자는 “신제품과 관련해서는 사실 여부를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OIS 기능과 얇은 디자인을 구현하기 위해 카메라 화소를 1200만 수준으로 낮춘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S5 출시 이후 무한 화소 경쟁을 벌이겠다는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하드웨어 전략에 변화가 감지된다. 현재 무선사업부 선행개발팀에서 개발 중인 2000만 화소 카메라모듈은 내년 출시될 갤럭시S6에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고화소 카메라가 소비자들에게 더 이상 호응을 끌지 못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그러나 전면 카메라 화소는 당분간 계속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노트4에는 처음으로 370만 화소 전면 카메라가 채택된다. 그동안 삼성전자는 갤럭시S·갤럭시노트 시리즈에 200만 화소 풀 HD급 카메라를 적용해왔다. 최근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셀프 카메라 기능에 관심을 보이면서 성능 개선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전면 카메라는 화소 성능이 좋아질 뿐 아니라 화질도 크게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종전까지 삼성전자는 카메라 화소 수가 늘어나도 CMOS이미지센서(CIS) 칩 크기를 늘리지 않는 방향으로 연구개발(R&D)을 해왔다. CIS 칩 크기가 커지면 내부 공간을 차지하는 비중이 늘어 시스템을 설계하기 어렵고, 경박단소화된 스마트폰 디자인을 구현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갤럭시노트4 전면 카메라 CIS 칩 면적은 전작보다 20% 이상 늘어난다. CIS 크기가 커지면 빛 흡수량이 늘어나 어두운 실내에서도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당초 갤럭시노트3 카메라에 OIS 기능을 장착하려 했지만, 공급망이 원활하지 않아 1년가량 늦춘 것으로 안다”며 “갤럭시노트4에 적용될 OIS AF 액추에이터는 삼성전기가 공동 개발한 기술로 구조가 단순해 종전 제품보다 생산 수율을 안정화하는 데 유리하다”고 말했다.

© 2014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2014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