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바이오]난치성 BRAF 변이 폐암, 항암제 내성 원인 규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혜련 연세암병원 종양내과 교수
<김혜련 연세암병원 종양내과 교수>
조병철 연세암병원 종양내과 교수
<조병철 연세암병원 종양내과 교수>

연세대학교의료원은 연세암병원 종양내과 조병철, 김혜련 교수팀이 BRAF V600E 유전자 돌연변이 비소세포암 환자 항암제 내성 원인을 찾아냈다고 15일 밝혔다.

폐암 환자는 암세포 유전자 돌연변이가 각각 다르다. BRAF V600E 유전자 돌연변이 환자는 전체 비소세포암 환자 1.3% 정도다. 악성 피부암 일종인 흑색종 치료제로 쓰이던 `다브라페닙`을 표준 약제로 쓴다. 치료반응은 좋지만 치료 기간이 지나면서 내성이 생겨 효과가 감소한다.

연구팀은 다브라페닙에 의해 활성화가 억제된 암세포 내 `ERK 효소`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 활성화되는 것에 주목했다. 다양한 분석연구로 `상피세포성장수용체` 활성으로 유도되는 `RIP2 효소`가 ERK 효소를 자극해 재활성화시키는 것을 발견했다.

다브라페닙에 내성이 생긴 난치성 BRAF 변이 폐암환자는 ERK 효소 재활성화를 억제하는 표적 약제를 함께 사용하면 약물 내성 극복을 기대할 수 있다. 또 `RIP2 효소` 활성화 과정을 억제하는 표적 약제를 개발해 맞춤형 항암약물 치료가 가능할 것으로 연구진은 기대했다.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