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무선 딥러닝 기술 적용 `마취 심도 측정기`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AIST가 개발한 마취 심도 모니터링 측정기 센서 모식도
<KAIST가 개발한 마취 심도 모니터링 측정기 센서 모식도>

KAIST(총장 강성모)는 유회준 전기 및 전자공학부 교수팀이 무선으로 마취 정도를 파악하는 딥러닝 기반 `마취 심도 모니터링 측정기`를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마취 심도 모니터링 측정기는 뇌파 신호, 혈중 헤모글로빈 농도 등을 추출한다. 환자 이마에 접착한 패치를 통해 무선으로 신호를 받는다. 패치에는 신호를 정밀제어하는 반도체 칩이 내장돼 있다. 초소형 근적외선 분광센서를 활용해 성별, 나이 등에 관계없이 신호를 정밀 측정하다.

측정된 다중 신호는 디지털 신호로 전환, 환자의 마취 심도를 판단하는데 활용한다. 딥러닝 기술을 적용해 정밀한 결과값을 도출한다.

케타민 등의 약물 마취심도를 측정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기존 기기로는 케타민 마취 심도를 파악할 수 없었다.

유 교수는 “그동안 마취 심도센서는 긴 전선이 쓰이고 일부 마취 약물의 경우 심도를 측정할 수 없었다”면서 “보다 안전하고 간편한 마취 심도 측정기로 환자 안전을 지키고 싶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