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70, '자동차·보행자 이어 자전거 충돌도 막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달 15일 출시 예정인 '제네시스 G70'에 자전거와 충돌을 방지하는 기술이 국산차 처음으로 탑재된다. G70에는 기존 자동차와 보행자에 이어 진화된 전방 충돌방지 보조 기능의 탑재로 카메라와 레이더를 통해 종방향 주행 중인 자전거와 충돌이 예상되면 차량이 스스로 제동한다.

제네시스 G70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시스템.
<제네시스 G70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시스템.>

11일 제네시스 브랜드는 전방에 차량과 같은 방향으로 달리는 자전거와 충돌 위험이 감지되면 운전자 차량 제동을 도와주는 종전과 한층 진화된 '전방 충돌방지 보조' 기능을 G70에 최초로 탑재한다고 밝혔다.

기존 제네시스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Forward Collision-Avoidance Assist)' 기능은 전방에 있는 자동차와 보행자만 인식했으나 이번에는 자전거 인식과 판단 능력이 추가됐다.

이 기능은 차량에 탑재된 카메라와 레이더가 전방에 자전거와 충돌이 예상되면 먼저 운전석 클러스터에 경고메시지와 함께 경고음을 울리고, 그래도 운전자가 차량을 멈추지 않으면 자동으로 브레이크를 작동시켜 차량이 멈춰 충돌피해를 최소화한다.

자전거 인식과 판단 능력 추가는 지능형 안전기술 측면에서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것이다. 자전거 대응은 자동차와 보행자 대비 기술적으로 어려운 점이 많기 때문이다.

전방에서 차량과 나란히 달리는 자전거는 폭이 매우 좁은데다 속도도 빠른 편이어서 형상이 큰 자동차와 속도가 느린 보행자에 비해 카메라와 레이더가 정확하게 상황을 인식해 적절한 판단과 제어가 매우 까다롭다. 또한 자동차와 보행자와 달리 자전거는 자전거뿐만 아니라 그 위에 탑승한 사람까지 포함된 복합 형상을 가지고 있어서 더욱 정교한 인식 및 판단능력이 요구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제네시스 브랜드는 차량과 자전거간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충돌상황을 테스트하고 전방 카메라와 전방 레이더가 보내는 이미지와 데이터를 지능적으로 융합해 처리하는 '센서 퓨전(sensor fusion)' 기술을 더욱 고도화했다.

G70에 적용된 '센서 퓨전' 기술은 독자적인 판단 논리회로를 통해 전방에 출현한 자전거 위치와 이동 속도 인식의 정확성을 높여 다양한 상황에서 충돌위험을 경감시킬 수 있도록 고도화됐다.

한편 지난 4년간(2011~2015년) 경찰청 교통사고통계자료를 살펴보면 자전거 교통사고는 연평균 9.4% 증가해 전체 교통사고 연평균 증가율(1.1%)보다 8배가 넘는 속도로 늘어나고 있으며, 2015년 전체 자전거 교통사고 중 76.2%가 자동차와 충돌로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