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G4 렉스턴 1만3000km 유라시아 횡단 완주 성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쌍용자동차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출품하는 'G4 렉스턴'이 50여일 간 유라시아 대륙횡단을 완주했다고 12일 밝혔다.

쌍용자동차 'G4렉스턴'이 유라시아 1만3000km 구간 횡단에 완주했다.
<쌍용자동차 'G4렉스턴'이 유라시아 1만3000km 구간 횡단에 완주했다.>

지난달 11일 중국에서 대장정에 나선 G4 렉스턴은 카자흐스탄, 러시아, 리투아니아, 폴란드를 거쳐 지난 11일(현지시각) 모터쇼가 열리는 행사장까지 10개국 23개 도시 총 1만3000㎞를 횡단했다. 마지막 코스인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비스바덴까지 약 400㎞ 구간은 최종식 사장이 직접 주행해 피날레를 장식했다.

G4 렉스턴 유라시아 대륙횡단은 올 가을 유럽 판매에 앞서 현지인들에게 신차의 주행성능과 내구성 및 상품성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쌍용차는 모터쇼를 마친 후 영국으로 이동해 오는 14일 런던 블레넘 팰리스에서 신차 발표회를 열 예정이다.

최종식 쌍용차 사장은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와 영국에서의 성공적인 론칭을 통해 글로벌 판매 물량을 확대하고 SUV 전문기업으로서 입지를 다져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쌍용자동차 'G4렉스턴'이 유라시아 1만3000km 구간 횡단에 완주했다.
<쌍용자동차 'G4렉스턴'이 유라시아 1만3000km 구간 횡단에 완주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