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서 첨단 배터리 기술 과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SDI는 12일 독일에서 개막한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 Cars 2017)'에 참가해 전기자동차(EV)에 적용되는 다양한 배터리 제품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삼성SDI의 이번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전시 콘셉트는 '전기차 대중화를 준비하는 배터리 회사'로, 삼성SDI는 배터리 셀부터 모듈, 팩까지 다양한 제품군을 전시한다.

가장 눈길을 끈 제품은 '다기능 배터리 팩'이다. 이 제품은 책꽂이에 책을 꽂듯이 원하는 용량만큼 모듈 수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예를 들어 프리미엄 차량에 모듈 20개를 장착하면 600~700㎞ 주행이 가능하고 보급형 차량에 10~12개를 장착하면 300㎞를 주행할 수 있다. 완성차 업체 입장에서는 하나의 팩으로 다양한 주행거리를 가지는 차량을 설계할 수 있다.

삼성SDI가 12일 개막한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 Cars 2017)'에서 전기자동차 대중화를 선도할 수 있는 다기능 팩과 로 하이트(Low Height) 팩 등 다양한 배터리 제품을 전시했다. (사진=삼성SDI)
<삼성SDI가 12일 개막한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 Cars 2017)'에서 전기자동차 대중화를 선도할 수 있는 다기능 팩과 로 하이트(Low Height) 팩 등 다양한 배터리 제품을 전시했다. (사진=삼성SDI)>

삼성SDI는 또 '로 하이트(Low Height) 셀'도 선보였다. 이 셀은 기존 대비 높이를 최대 20% 이상 줄인 셀로 이를 적용할 경우 차량 내부 배터리 적재 높이를 줄일 수 있다. 배터리 적재 높이가 줄어들면 공간 활용이 용이해 다양한 디자인의 전기차를 개발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원형 배터리의 새로운 표준인 '21700' 셀과 모듈도 전시한다. 21700 배터리는 지름 21㎜, 높이 70㎜의 규격을 갖춰 기존 18650 배터리(지름 18㎜, 높이 65㎜) 대비 용량을 50% 향상시킨 제품이다. 용량, 수명과 출력을 동시에 극대화할 수 있는 최적 사이즈로 원가 경쟁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21700 배터리는 전기차, 에너지저장장치(ESS), 전동공구 등 다양한 기기에 적용되는 원통형 배터리의 새 표준으로 주목 받는다.

전영현 삼성SDI 사장은 “이번 전시회에서 선보인 제품은 고객과 시장의 요구에 최적화된 첨단 기술을 적용한 것으로 전기차 대중화를 앞당길 것”이라며 “앞으로도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기술력으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