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프랑크푸르트모터쇼]벤츠 "아듀 내연기관차, 웰컴 전기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오는 2022년까지 100만유로를 투자해 50종 이상 전기차를 내놓겠다. 10년 내 모든 스마트 브랜드 차량을 전기차로 전환하겠다.”

지난 130여년간 내연기관차 시대를 선도했던 메르세데스-벤츠가 전동화를 선언했다. 디터 제체 다임러그룹 회장은 2017 프랑크푸르트모터쇼 개막을 하루 앞둔 11일(현지시간) 저녁 미디어나이트 행사에서 “모빌리티 시장에 전력을 다해 적극 투자하겠다”며 미래 성장동력으로 '전기자동차'를 지목했다.

디터 제체 다임러그룹 회장이 11일 저녁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미디어 행사에서 '그룹의 미래 성장 동력으로 전기차'를 지목했다.
<디터 제체 다임러그룹 회장이 11일 저녁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미디어 행사에서 '그룹의 미래 성장 동력으로 전기차'를 지목했다.>

세계 최초 내연기관차를 양산한 벤츠가 전동화 전략을 발표한 것은 자동차 산업의 큰 이정표다. 벤츠는 1880년대 가솔린 엔진을 단 삼륜차 모토바겐을 내놓았고, 1920년대 디젤 엔진 상용차와 승용차를 처음 양산한 브랜드다.

벤츠는 모든 차량을 단번에 전기차로 바꿀 순 없지만, 순차적으로 차종 1개 이상에 하이브리드차나 전기차를 포함시켜 나갈 계획이다. 제체 회장은 “(디젤게이트로) 신뢰를 잃어 유감스럽다”면서 “벤츠는 디젤 엔진의 효율화와 전기차 전략을 동시에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벤츠는 가까운 미래에 등장할 콘셉트카 2대를 공개했다. 1대는 도심에 최적화된 시티카, 1대는 초고능차인 하이퍼카다. 첫 번째 주인공은 '스마트 비전 EQ' 콘셉트로 벤츠의 미래 모빌리티 전략인 'C.A.S.E(커넥티비티·자율주행·카셰어링·전동화)'를 적용한 결과물이다.

스마트 EQ 포투 콘셉트는 스티어링휠(운전대)와 페달이 없는 자율주행차다. 완전한 자율주행이 가능한 차량을 카셰어링 형태로 공급해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 차량을 이용하는 고객은 모바일 앱으로 예약하고 언제 어디서나 쉽게 차량을 이용한다. 실내 LED 디스플레이를 통해 운전자와 취향이 비슷한 이용자를 매칭, 카셰어링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스마트 EQ 포투 콘셉트는 30㎾h 충전식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했다. 주차 중에는 전력망에 무선으로 접속해 충전할 수 있다. 차체는 전장 2699㎜, 전폭 1720㎜, 전고 1535㎜, 2인승의 작은 크기로 도심 주행에 최적화됐다.

다임러 그룹 브랜드 스마트의 'EQ 포투' 콘셉트카.
<다임러 그룹 브랜드 스마트의 'EQ 포투' 콘셉트카.>

두 번째로 콘셉트카는 벤츠의 고성능 부문 메르세데스-AMG 창립 50주년을 기념한 '메르세데스-AMG 프로젝트 원 콘셉트'다. 내연기관차 퇴출 가속화와 전동화 전환이라는 시대의 흐름 속에서도 드림카로 불리는 초고성능차는 여전히 큰 관심을 받았다. 포뮬러원(F1) 기술을 적용한 하이퍼카를 목표로 개발된 메르세데스-AMG 프로젝트 원이 등장하자 세계 각국에서 온 취재진들은 일제히 환호성을 지르기도 했다.

메르세데스-AMG 프로젝트 원 콘셉트 역시 전동화를 추구했다. 앞바퀴에 2개, 크랭크샤프트에 1개, 엔진 터보차저에 1개 모두 4개의 전기모터를 탑재했다. 4개의 전기모터는 최고출력 1000마력 이상, 최고속도 350㎞/h 이상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메르세데스-AMG '프로젝트 원'.
<메르세데스-AMG '프로젝트 원'.>

프랑크푸르트(독일)=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