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청년 실업률, 18년 만에 최고치 기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청년 일자리 상황이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청년 실업률이 8월 기준 18년 만에 가장 높다. 취업준비생 등을 포함한 청년 체감실업률도 작년보다 크게 상승해 8월 기준으로 2년 만에 최고치다. 8월 전체 취업자 수 증가폭도 20만 명대로 떨어졌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고용동향에 따르면 8월 청년(15~29세) 실업률은 9.4%로 1년 전보다 0.1%P 상승했다. 청년 실업률은 8월 기준으로 1999년(10.7%) 이후 18년 만에 가장 높다. 실업자·구직단념자·취업준비생을 포함한 청년 체감실업률은 22.5%로 1년 전보다 1.0%P 올랐다. 체감실업률은 8월 기준으로 2015년(22.6%) 이후 가장 높았다.

기획재정부는 “청년은 구직활동이 확대되고 있지만 인구감소, 서비스업 고용 둔화 등 영향으로 취업자가 지난해 8월보다 2만1000명 감소했다”며 “청년 고용률은 취업자에 비해 인구가 크게 감소하며 상승했고 청년 실업률도 소폭 올랐다”고 밝혔다.

8월 전체 취업자는 2674만명으로 1년 전보다 21만2000명 늘어나는데 그쳤다. 취업자 수 증가 폭은 2013년 2월(20만1000명)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취업자 수 증가폭은 지난 2월 37만1000명을 기록한 이후 6개월 연속 30만명을 웃돌았지만 8월 20만명대로 떨어졌다.

지난해 8월 취업자 수 증가폭이 전년대비 39만명 증가한 기저효과가 취업자 수 증가를 제약했다. 건설업 고용이 둔화된 것도 영향을 미쳤다. 특히 8월에 비가 자주 와 일용직 종사자를 중심으로 고용 증가세가 크게 둔화(전년 동기대비 3만6000명 감소)했다는 설명이다.

산업별로 숙박·음식점업(-4만명),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3만4000명) 등도 취업자 수가 줄었다. 제조업 취업자 수는 2만5000명 늘며 3개월 연속 증가했지만 증가폭은 7월(5만명)보다 떨어졌다. 제조업 취업자 수는 수출 증가 등 영향으로 완만히 증가하고 있지만 구조조정 업종 고용 부진이 개선세를 제약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8월 고용률은 61.1%로 작년보다 0.1%P 상승했다. 실업률은 3.6%로 작년과 동일했다. 다만 부산·전북 등 구조조정 관련 지역 실업률 상승세는 지속된 것으로 집계됐다.

기재부 관계자는 “8월 고용 둔화는 기저효과, 기상여건 등 일시적 요인에 크게 기인하지만 중국인 관광객 감소, 내수부진 등 하방위험이 상존한다”며 “추가경정예산의 신속한 집행 등으로 고용 회복 모멘텀을 강화하고 청년 등 취약계층 취업애로 해소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