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식 금감원장, 채용비리 김수일 부원장 사표 수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은 13일 '변호사 채용비리' 사건으로 실형이 선고된 김수일 부원장의 사표를 수리했다. 앞서 김 전 부원장을 포함한 금감원 임원 13명은 지난 11일 최 원장 취임 직후 조직 쇄신과 재신임을 묻는 차원에서 일괄 사표를 제출했다.

제11대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제11대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이들 가운데 김 전 부원장은 최수현 전 금감원장 시절 임영호 전 국회의원 아들의 특혜채용을 주도한 혐의를 받아 이상구 전 부원장보와 함께 기소됐다. 1심 재판부는 이날 김 전 부원장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김 전 부원장 사표 수리는 1심 선고에 따른 것”이라며 “나머지 임원급에 대한 재신임 여부와는 관련 없다”고 말했다.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