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8]삼성전자가 선보이는 '미래 라이프스타일'…LG전자 인공지능이 제시하는 '더 나은 삶'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삼성전자와 LG전자가 9일(이하 현지시간) 개막되는 세계 최대 정보기술(IT)·전자 전시회 'CES 2018'에서 미래 소비자의 삶을 혁신할 제품과 기술을 대거 선보인다. 세계 전자업계 최대 화두인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을 제품과 기술에 접목하고, 소비자에게 기존에 없던 새로운 가치를 제시한다. IT 기기와 가전제품을 넘어 자율 주행 기술로 영역을 확대했고, 모듈형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TV 등 제품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삼성전자는 CES 2018에서 '삼성 시티'를 콘셉트로 IoT와 AI를 기반으로 한 미래 라이프스타일 솔루션을 대거 공개한다.
<삼성전자는 CES 2018에서 '삼성 시티'를 콘셉트로 IoT와 AI를 기반으로 한 미래 라이프스타일 솔루션을 대거 공개한다.>

삼성전자는 9~12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8에서 AI, IoT를 기반으로 한 미래 라이프스타일 솔루션을 공개한다. 참가 업체 가운데 가장 넓은 2768㎡(약 840평) 규모의 전시관을 마련하고 '삼성 시티' 콘셉트에 따라 주거공간, 사무공간, 자동차 등 일상에서 접하는 다양한 환경을 테마로 전시한다.

삼성전자는 전사 차원에서 IoT 서비스용 클라우드를 '스마트싱스'로 통합, 연결성을 확대했다. 자체 AI 기술인 '빅스비(Bixby)'는 가전에서 전장까지 회사 전체로 연결한 IoT 기기를 '스마트싱스 앱' 하나로 간단하게 연동·제어할 수 있게 해 준다. 또 지난해 10월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처음 콘셉트를 공개한 '앰비언스(Ambience)' 시나리오를 IoT 기술로 시연한다. 동글이나 칩셋 형태의 앰비언스 모듈을 탑재하면 화분, 조명 등 주변의 어떤 사물이든 빅스비와 연동시켜서 스피커·마이크 기능을 하는 기기로 변신한다. 예를 들어 화분에다 에어컨을 켜 달라고 명령하거나 욕실 거울에다 일정 정보를 알려달라고 요청할 수 있다.

미래 먹거리가 될 주요 기술디스플레이 기술도 선보인다. CES 2018 최고혁신상을 받은 '더 월(The Wall)' 146형은 마이크로 LED를 적용, 컬러필터 없이 삼원색을 표현하는 자발광 디스플레이다. 밝기, 명암비, 색 재현력, 시야각이 뛰어나고 수명 등 내구성도 우수해 현존하는 디스플레이 가운데 최고 화질을 자랑한다. 세계 최초로 크기, 비율, 형태까지 자유롭게 만들 수 있는 '모듈러' 형태를 구현한 것도 강점이다.

2018년형 패밀리허브 냉장고
<2018년형 패밀리허브 냉장고>

CES 2016년부터 3년 연속으로 최고혁신상을 수상한 '2018년형 패밀리허브' 냉장고와 CES 혁신상을 받은 프리미엄 빌트인 주방 가전 패키지 '셰프컬렉션 라인업' 4종도 전시한다.

모바일·AI 시대를 리드할 혁신 기술을 적용한 반도체 신제품은 거래처 상담을 위한 별도 공간에 전시한다.

자율 주행 솔루션과 전장 기술도 선보인다. 삼성의 첨단 IT와 하만의 전장 기술을 합쳐 탄생된 '디지털 콕핏'도 전시한다. 디지털 콕핏에는 차량용 '빅스비'와 '스마트싱스'를 적용, 음성으로 차 안 기능을 제어한다. 자율 주행 솔루션도 처음 공개될 예정이다.

LG전자가 CES 2018에서 전시장 입구에 곡면 55형 올레드 246장을 이용해 초대형 '올레드 협곡'을 설치했다.
<LG전자가 CES 2018에서 전시장 입구에 곡면 55형 올레드 246장을 이용해 초대형 '올레드 협곡'을 설치했다.>

LG전자는 '더 나은 삶'을 위한 AI 솔루션을 집중 소개한다.

전시회에서 2044㎡ 규모의 부스를 마련,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이라는 슬로건에 따라 △차별화된 AI 가전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 △초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 등을 선보인다. CES 최고 혁신상과 혁신상을 받은 18개 제품도 공개한다.

전시관 입구에는 '올레드 플렉서블 사이니지' 246대를 이용해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초대형 올레드 조형물을 만들었다. 전시장에는 대규모 AI 전시존 'LG 씽큐존'을 구성한다. 'LG 씽큐'는 LG전자 AI 제품과 서비스를 아우르는 브랜드다.

LG 씽큐존에 거실·주방·세탁실 등 소비자가 실제 생활하는 '공간'을 연출하고, 독자 개발한 AI 플랫폼 '딥씽큐'와 외부 인공지능 기술을 탑재한 제품을 배치한다. 서빙로봇, 포터로봇, 쇼핑카트로봇 등 다양한 상업용 로봇 포트폴리오를 전시해 집 안은 물론 집 밖에서도 공간 경계 없이 이어지는 AI 경험을 선사한다.

LG 씽큐존
<LG 씽큐존>

AI로 똑똑해진 'LG 씽큐 TV'와 독자 기술로 개발한 화질 칩 '알파9'으로 더욱 완벽한 화질을 구현한 '올레드 TV'도 발표한다. '나노셀' 기술에 '풀어레이 로컬디밍' 기술을 더해 명암비를 높인 '슈퍼울트라HD TV'도 선보인다. 초프리미엄 가전 브랜드 'LG 시그니처'는 갤러리처럼 조성한 공간에 전시된다.

글로벌 완성차 고객 대상으로 차세대 자동차의 핵심 부품을 선보이는 비공개 부스도 마련된다. LG전자는 2014년부터 매년 CES에서 자동차 부품 관련 비공개 부스를 운영해 왔다. 이곳에서는 △카 인포테인먼트 기기 △ADAS 카메라 등 자율 주행 및 편의 장치 △조명 솔루션까지 다양한 차세대 자동차 부품이 전시된다.

한창희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은 “사람이 중심이 되는 AI 제품으로 시장을 선도하고, 앞선 기술력과 혁신 디자인의 프리미엄 제품으로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라스베이거스(미국)= 김승규 부장(팀장), 권건호 차장, 한주엽 배옥진 류종은 기자 wingh1@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