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8]'자율차 눈과 통신, 발열소재까지' KETI, 미래 자동차 솔루션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부품연구원(KETI)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에 참가해 스캐닝 라이다, 웨이브(WAVE), 나노탄소기반 필름히터 등 미래 자동차 기술을 선보였다고 10일 밝혔다.

스케닝 라이다는 자율주행에 활용되는 기술이다. 고출력 펄스레이저를 조사하고 반사파 도달시간을 측정해 3차원 지형지물을 파악한다. 탐지거리 200m 이내, 좌우 145도 범위를 스캔할 수 있고, 지난해 4채널·8채널에 이어 16채널까지 개발을 완료했다.

차량통신(V2X) 기술인 웨이브는 5.855~5.925㎓ 주파수 대역을 활용, 고속 주행환경 하에서도 차량 간 또는 차량-인프라 간 무선통신을 가능케 한다. 미국(IEEE)과 유럽(ETSI) 최신 규격을 만족하도록 설계됐고 IEEE802.11p 규격 대비 우수한 최소수신감도, 20ms이하의 전송지연, 1km이상의 통신거리 등을 지원한다.

KETI는 이 외 10초 내외에 250도까지 발열 가능한 필름히터를 선보였다. 배터리로 구동하는 전기자동차의 경우 내연기관이 없기 때문에 효율적인 전기 사용이 필수인 데, 필름히터는 짧은 시간 내에 적은 에너지로 고온을 낼 수 있어 PTC히터나 열선 히터를 대체할 첨단 소재로 주목 받고 있다.

박청원 KETI 원장은 “자율주행차와 커넥티드카, 전기차는 결정된 미래”라며, “KETI는 이번 CES 출품을 시작으로 퓨처카 솔루션을 지속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KETI 부스에서 라이다를 체험하고 있는 모습(제공: KETI)
<KETI 부스에서 라이다를 체험하고 있는 모습(제공: KETI)>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