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에도 블록체인 기술 적용 논의 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의료에도 블록체인 기술 적용 논의 활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면 의료 시스템 혁신이 이뤄진다'

박인숙 의원과 김세연 의원은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의료분야에서 블록체인을 활용하는 방안'을 주제로 한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

김주한 서울대의대 의료정보학 교수는 “암호화폐 비트코인 열풍으로 블록체인 기술이 제2 인터넷으로 불리며 변혁을 예고한다”면서 “기존 인터넷 정보 흐름이 활성화를 중심으로 발전했다면 블록체인은 흐르는 정보 통제력을 중심으로 발전한다”고 말했다. 그는 “블록체인 기술은 이중지불 문제, 단일 취약점 문제라는 두 가지 가상화폐 약점을 극복해 금융기관 없이도 화폐 발행과 유통이 가능함을 보여줬다”면서 “이제는 의료 분야에도 활용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블록체인을 통해 보험 청구정보를 관리한다면 실시간 청구와 심사, 지급이 가능하다. 안정성과 접근성, 암호화를 장점으로 하는 블록체인은 보험 청구정보 관리에도 신뢰를 높인다. 김 교수는 “블록체인은 의료기록 원본 보장과 보험청구, 임상시험 정보 투명성, 의료전달체계 강화, 코인 발행에 따른 새로운 보상체계를 가능케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정보와는 다르게 다뤄져야 한다. 김 교수는 “의료는 금융에 비해 물리적 제약이 크고 중앙 집중도가 낮으며 신뢰체계도 복잡하다”면서 “의료 특성상 복잡하게 얽혀있는 이해관계를 해결해야 하는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블록체인 기술 발전에 따른 용어 정리, 연구개발 지원계획을 구상 중이다.

오상윤 보건복지부 의료정보정책과장은 “블록체인 도입에 따른 거버넌스와 제도적 고민이 필요하다”면서 “블록체인 활용한 연구개발 지원계획을 구상 중”이라고 말했다. 오 과장은 “블록체인 등 각종 기술 발전의 득실을 따져야 한다”면서 “환자 개인정보는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간담회에서는 오상윤 보건복지부 의료정책과장, 이은솔 메디블록 대표와 홍승필 성신여자대학교 융합보안공학과 교수, 주용완 한국인터넷진흥원 인터넷기반본부장이 토론에 나섰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