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서 가상화폐 채굴 사기 기승…피해 안 보려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가상화폐 가치가 급등하면서 일본에서 채굴을 둘러싼 사기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15일 니혼게이자이신문는 지난해 4월부터 12월까지 9개월간 일본 국민생활센터에 가상화폐 관련 피해 상담이 1500건 넘게 접수됐다고 보도했다.

최근 크게 눈에 띄는 것은 채굴 관련 상담이다. 보도에 따르면 “비싼 가상화폐를 구입하는게 아니라 처음 채굴하는 것이므로 손해 볼 일이 없다”면서 “자택에서도 간단하게 채굴할 수 있다”고 '채굴기'로 불리는 고액 기기나 애플리케이션(앱)을 판매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국민생활센터 관계자는 “가상화폐 시스템을 아주 잘 이해하지 못한 상태에서 채굴기 계약을 하지 않는 게 좋다”고 말했다.

센터에 따르면 한 40대 남성 직장인은 메일 매거진을 통해 '가상통화 채굴 프로젝트를 소개한다. 확실히 안정된 이익이 나온다'는 광고를 접했다. 광고는 '스마트폰에 앱을 켜면 자동으로 채굴이 시작돼, 계속해서 가상통화를 얻을 수 있다'고 현혹했다.

이에 이 남성은 10만엔(약 96만원)을 들여 앱을 구입했지만, 가상화폐는 얻지 못하고 돈만 날리고 말았다.

또 가상화폐 채굴을 위해 대학 등 자기 소유가 아닌 컴퓨터를 몰래 사용하다 적발되는 사례도 있었다.

일본 수도권의 한 사립대는 지난해 12월 중순 컴퓨터실에 있는 30대의 컴퓨터에 몰래 채굴 프로그램이 깔린 것을 발견했다. 학교 측은 역추적을 통해 이 프로그램을 깐 학생을 적발해 주의를 줬다.

다른 사람 컴퓨터를 해킹해 몰래 채굴 프로그램을 깔았다가 적발된 사례도 있다.

김명희 경제금융증권 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