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I, 정보보호 업체 씨커스에 보안관제 기술 이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경호 씨커스 대표(왼쪽)와 황순욱 KISTI 슈퍼컴퓨팅본부장이 '스마터(SMARTer)' 기술 이전에 합의한 모습.
<최경호 씨커스 대표(왼쪽)와 황순욱 KISTI 슈퍼컴퓨팅본부장이 '스마터(SMARTer)' 기술 이전에 합의한 모습.>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원장 최희윤)은 10일 정보보호 전문업체 씨커스(대표 최경호)와 차세대 보안관제 기술인 '스마터(SMARTer)'를 이전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이 기술은 사이버 공격을 실시간으로 자동분석하는 기술이다. 침해위협관리 시스템, 침입탐지 및 방지시스템이 탐지한 보안로그를 알고리즘으로 자동 분석해 공격 여부를 판별한다.

씨커스는 이 기술을 기존 지능형 통합보안 솔루션(Seekurity SIEM)에 더하는 방식으로 상용화에 나선다.

KISTI는 이 기술을 이용해 많은 기업이 시스템 기반 자동분석 보안관제체계를 구현하고, 외부로의 기술력 유출을 막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희윤 원장은 “스마터는 실용성과 진보성을 갖춘 기술로 국가 사이버안보역량을 극대화할 수 있다”면서 “인력 중심의 정보보호 서비스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