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에 블록체인 적용···“1조원 시장 창출 기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김형욱 KT 플랫폼사업기획실장은 24일 기자간담회에서 "세계 최고 네트워크 기술과 블록체인을 결합해 세상을 바꾸는 기술로 만들겠다"고 했다.
<김형욱 KT 플랫폼사업기획실장은 24일 기자간담회에서 "세계 최고 네트워크 기술과 블록체인을 결합해 세상을 바꾸는 기술로 만들겠다"고 했다.>

KT가 세계에서 처음으로 상용망에 블록체인을 적용, 5세대(5G) 이동통신 등 네트워크 가치를 극대화한다. 2022년까지 국내 블록체인 시장을 1조원 규모로 성장시킨다는 청사진도 제시했다.

KT는 24일 세계 최초 네트워크에 블록체인을 적용한 'KT 네트워크 블록체인'을 공개하고 블록체인 사업전략을 소개했다. 김형욱 KT 플랫폼사업기획실장은 “세계 최고 네트워크 기술과 블록체인을 결합, 세상을 바꾸는 기반기술을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블록체인을 5G와 5대 플랫폼 사업(미디어·에너지·금융·재난안전보안·기업 및 공공)에 적용, 국가 전체가 활용하는 '블록체인 인프라'를 구축하겠다는 비전이다.

전국 초고속 네트워크와 블록체인을 결합, 기존 공공 블록체인의 낮은 성능과 사적 블록체인의 낮은 신뢰성을 극복했다고 자신했다.

현재 2500 TPS 정도인 초당거래량(TPS)을 연말까지 1만 TPS로 높이고 내년 말까지 10만 TPS로 높일 방침이다.

문정용 KT 블록체인사업화 TF장은 “병렬 처리 알고리즘을 KT 네트워크와 결합한 결과”라면서 “블록체인이 '제2 인터넷' 시대를 열 것”이라고 자신했다.

차별화된 블록체인 인프라 구축과 플랫폼 개방, 생태계 활성화를 통해 2022년까지 국내 블록체인 시장 규모를 성장하는데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KT 블록체인'이 상용망에 구현되면 통신을 중심으로 일상이 바뀔 전망이다. KT는 이날 IP가 아닌 고유 ID기반 네트워킹을 통해 연결과 동시에 바로 본인인증이 가능한 블록체인 기반 인터넷 기술을 공개했다.

이를 사용하면 블록체인 고유 ID가 모든 연결에 대한 인증을 대신 제공할 수 있고 IP를 네트워크에서부터 숨길 수 있기 때문에 기존 IP 인터넷에서의 해킹과 개인정보 도용, DDos(분산서비스공격)와 같은 공격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 가정용 IP카메라 해킹도 막는다.

지역화폐 서비스도 가능하다.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 기반 본인인증 기술을 적용, 간편한 지역화폐 발행과 유통을 할 수 있다. KT엠하우스와 김포시가 발행 방안을 논의 중이다.

로밍에 블록체인을 적용한 '블록체인 스마트 계약'을 이용하면 국가 간 실시간 정산을 할 수 있다. 글로벌 감염병 확산방지 플랫폼, 헬스기록 관리, 콘텐츠 거래 등에도 블록체인을 활용할 방침이다.

앞서 KT는 블록체인을 소규모 전력중개 사업에 적용한다.

실시간 발전량, 전력가격, 발전시간 등을 블록체인 시스템에 저장하고 정산기능까지 제공한다.

블록체인 스마트 계약 기능을 활용해 에너지 수요관리(DR) 서비스도 추진한다. 전기차 충전 사업 등 스마트 에너지 사업을 확대한다.

36개 기업이 가입한 KT 블록체인 에코 얼라이언스를 확대하고 블록체인 실증센터를 서울 우면동 연구개발센터에 개소한다. 실증센터에는 블록체인 기반 인프라와 서비스 검증 시설을 구축했다.

이미향 KT 융합사업추진담당은 “분산 에너지 생태계 변화를 블록체인이 가속화할 것”이라면서 “블록체인으로 새로운 사업기회를 열고 고객에게도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김용주 통신방송 전문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