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TV 지역채널, 태풍 '솔릭' 피해 예방 방송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케이블TV 지역채널, 태풍 '솔릭' 피해 예방 방송

케이블TV 지역채널이 제19호 태풍 '솔릭' 피해 예방 방송을 내보내고 있다.

산악지역과 해변, 내륙 등 지역별 예방 조치가 모두 달라 국지적 재난을 대비해 행동요령을 알리고 있다.

티브로드, CJ헬로, CMB는 지난 20일과 21일부터 태풍, 호우, 강풍, 침수, 붕괴 등에 대한 대 시민 예방 안전 방송을 시작했다.

태풍 피해 대비 요령을 상시 송출하고 시시각각 변하는 태풍 정보를 뉴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홍보 동영상 등을 통해 전하고 있다.

태풍을 제일 먼저 접한 제주방송 역시 지난 17일부터 태풍경보, 예상경로, 위성사진 등을 담은 특집방송을 편성해 내보냈다.

태풍이 내륙을 통과하면서 부산지역 CJ헬로, 현대HCN, 티브로드는 해안가 중심의 해일성 태풍피해를 고려한 재난방송을 하고 있다. 일일 뉴스에 기상특보를 수시 방영한다.

솔라는 23일과 24일 수도권 통과가 점쳐진다.

수도권 방송권역 많은 딜라이브와 티브로드는 지역채널 전 직원이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각각 태풍의 방향과 성격을 분석할 전문가 생방송 연결과 주민밀집지역 실시간 현장 연결 등을 준비하고 있다.

케이블TV 지역채널은 태풍이 잦아드는 24일과 25일 전후에는 피해상황에 대해 점검하는 특별 재난방송을 내보낼 계획이다.

아울러 케이블TV는 전국재난구호협회와 함께 지역별 생방송 모금 활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김성진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장은 “케이블 지역채널 재난방송은 피해 예방부터 발생 후 복구 대책까지 최선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