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360억원 시드 펀딩 유치 성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테라, 360억원 시드 펀딩 유치 성공

블록체인 기업 테라(대표 신현성)가 360억원(3200만달러)에 달하는 시드 펀딩을 성공적으로 유치했다고 30일 밝혔다.

블록체인 기반 차세대 결제 플랫폼을 만든다는 비전 아래 이뤄진 이번 투자 유치에는 이례적으로 바이낸스랩, OKEx, 후오비캐피탈, 두나무앤파트너스 등 글로벌 최상위 대형 암호화폐거래소 투자부문 자회사가 다수 참여했다. 또 폴리체인캐피탈, FBG캐피탈, 트랜스링크캐피탈, 네오플라이 등 다양한 투자 펀드도 이름을 올렸다.

테라는 시드 펀딩 자금으로 실생활에서 활용 가능한 블록체인 기반 결제 솔루션을 만들 예정이다. 블록체인 기반 결제 시스템을 다양한 이커머스 플랫폼에 연동해 고속 성장을 꾀하겠다는 복안이다.

신현성 티몬(TMON) 창립자 겸 의장이 공동 설립한 테라는 이미 아시아 대표 이커머스 플랫폼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 티몬과 더불어 배달의민족, 글로벌 쇼핑 플랫폼 큐텐, 동남아 최대 중고거래 사이트 캐러셀, 베트남 이커머스 플랫폼 티키 등 아시아 15개 기업이 테라와 파트너십을 맺었다. 이 외에도 제휴처가 지속적으로 늘면서 테라 얼라이언스(Terra Alliance) 규모가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현재 연 거래액 28조625억원(250억달러), 4000만명의 고객 기반을 갖춘 테라 얼라이언스를 기반으로 테라는 대규모 플랫폼에서 통용되는 결제 솔루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현성 테라 대표는 “테라는 이커머스를 넘어 대출, 보험을 포함한 모든 유형의 금융 상품에 적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