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김정은, 18일부터 2박 3일 평양에서 '3차 회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달 18~20일 2박 3일 일정으로 평양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을 갖는다. 평양 회담이 성사됐지만 유엔총회 계기로 종전선언을 추진해 온 우리 측 구상은 뒤로 밀렸다.

특사단으로 방북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출처:청와대>
<특사단으로 방북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출처:청와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6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특별사절단 방북 결과 브리핑을 하면서 “특사단은 북측과 남북 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정착 문제를 폭넓게 협의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남북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 3차 정상회담을 18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개최한다는 데 합의했다. 이에 따라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의전, 경호, 통신, 보도 관련 고위 실무 협의가 다음 주 초 판문점에서 열린다.

정부는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추진위원회를 열었다. 문 대통령은 “특사단 방문 결과가 기대했던 것보다 좋다”면서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북미 대화를 촉진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3차 회담 주요 의제는 △판문점 선언 이행 성과 점검 및 향후 추진 방향 △한반도의 항구 평화 정착 및 공동 번영을 위한 문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 방안 등이다.

정 실장은 “김 위원장은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본인의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하고, 이를 위해 남북 간은 물론 미국과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고 설명했다.

정 실장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첫 번째 임기 내 비핵화를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등 비핵화 선제 조치에 대한 선의를 미국을 비롯한 국제 사회가 수용한다면 비핵화 조치를 적극 취해 나가겠다는 점도 밝혔다. 종전선언이 주한미군 철수 문제 등과 무관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달 말 유엔총회 계기 남·북·미 종전선언 계획은 무산됐다. 청와대는 4월 1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유엔총회를 종전선언 무대로 기대했다. 정 실장은 김 위원장 유엔총회 참석 문제와 관련해 “(남·북·미) 정상회담 추진을 위한 여건이 마련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면서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는 것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북경협은 후순위로 밀렸다. 정상회담 의제에 '공동번영'을 넣었지만 특사단 방북 협의에서 논의되진 않았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회담을 개최하기 이전에 개소하기로 합의했다.

한편 특사단은 5일 방북해 김 위원장을 접견하고 문 대통령 친서를 전달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