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내 달린 자동차 절반 이상 '디젤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해 디젤 자동차 주행거리가 국내 전제 자동차 주행거리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최근5년(2014-2018) 사용연료별 자동차 주행거리. (제공=한국교통안전공단)
<최근5년(2014-2018) 사용연료별 자동차 주행거리. (제공=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은 '2018년 자동차주행거리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총 자동차 주행거리는 3271억㎞로 전년 대비 2.3% 증가했다고 밝혔다.

국내 자동차등록대수는 2218만8000여대에서 2288만2000여대로 3.1% 증가한 반면, 자동차 1대당 하루 평균 주행거리는 39.5㎞에서 39.2㎞으로 0.7% 하락했다.

사용연료별 주행거리는 경유자동차가 1642억6400만㎞로 전년 대비 4.7% 증가, 사상 처음으로 전체 주행거리의 절반 이상인 50.2%를 차지했다. 휘발유 자동차의 경우 1169만5200만㎞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LPG차량의 경우 360억6300만㎞로 전년 대비 4.9%가 감소했다.

친환경자동차로 분류되는 하이브리드와 전기자동차의 경우 62억1100만㎞로 전년 대비 33.7% 증가했다. 다만 전체 주행거리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1.9%에 그쳤다.

지역별로는 서울특별시가 유일하게 0.7% 감소했다. 세종특별자치시가 16.7%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서울특별시의 경우 주민등록인구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전년 대비 지하철 이용객이 증가했고, 버스 이용객이 감소했다. 또 승용차 일반형과 화물차에서 주행거리가 감소해 전체적으로 줄었다. 세종시는 전년대비 주민등록세대수의 증가(13.0%)가 주행거리 증가의 가장 큰 원인으로 보인다.

권병윤 공단 이사장은 “2018년 자동차주행거리 통계는 국가통계포털과 국토교통부 통계누리, 공단 교통안전정보관리시스템에서 일반인도 쉽게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면서 “2018년 자동차주행거리 통계가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정부기관과 연구원 등에 배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