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신선식품'이 엄지족 이끌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홈플러스가 온라인 판매 채널에서 처음으로 모바일 매출 비중 70%를 돌파했다. e커머스 활성화와 스마트폰 보급에 따라 모바일로 대형마트 상품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늘었기 때문이다. 특히 오프라인 매장 전유물로 여겨진 신선식품이 엄지족 유입을 이끌었다.

홈플러스는 지난 1~3월 전체 온라인 매출 가운데 모바일 비중이 평균 73.7%로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1월부터 70%를 넘나들기 시작해 3월에는 75%까지 치솟았다. 지난해 1월 60% 수준과 비교하면 1년여 만에 10%p 증가했다.

같은 기간 모바일 매출은 전년 대비 30% 상승했다. 홈플로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누적 다운로드 고객은 800만명을 돌파했다. 이 같은 흐름을 유지하면 연내 모바일 매출 비중 80%를 가볍게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신선식품은 모바일 성장세를 이끈 효자상품이다.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홈플러스 온라인 신선식품 매출 신장률은 온라인 전체 신장률 57%을 크게 웃도는 275%로 집계됐다. 신선식품이 모바일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4% 수준이다.

홈플러스는 스마트폰 사용자가 모든 연령대로 확대되면서 전통 오프라인 장보기 시장에서도 모바일 이용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급속히 성장하는 시장에 비해 신뢰도 높은 신선식품 판매 채널이 적은 e커머스 환경이 홈플러스 모바일 고객을 늘린 것으로 봤다.

홈플러스는 앞으로 신선식품과 모바일에 집중 투자해 시장 경쟁력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지난해 3월 시작한 '신선 AS' 제도를 이달부터 온라인에 확대 시행한다. 고객이 신선식품 품질에 만족할 때까지 조건 없이 상품을 교환·환불하는 제도다. 홈플러스 온라인은 교환·환불 시 2000원 쿠폰을 추가 증정해 고객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다.

각 점포 온라인 피킹 공간 확대에도 나선다. 홈플러스는 2002년부터 고객이 신선식품을 주문하면 인근 점포의 피커(장보기 도우미)가 가장 신선한 상품을 엄선해 당일 배송하는 체계를 구축했다. 전국 점포를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 역할로 활용하는 전략이다.

지난달에는 모바일 앱 사용자환경(UI)을 전면 개편해 개인 구매 패턴에 따라 원하는 상품을 빠르게 찾을 수 있는 시스템을 선보였다. 특정 시간마다 파격 할인을 하는 타임특가, 오프라인에서만 만날 수 있던 쇼핑몰 매장 상품을 온라인에서 구매할 수 있는 패션몰 서비스도 접목했다.

류강호 홈플러스 모바일마케팅팀장은 “온라인 쇼핑 고객 편의를 높이기 위해 신선식품 품질 강화 및 모바일 쇼핑 환경 개선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면서 “장바구니 물가 안정에 기여하고, 쇼핑의 즐거움을 더하는 다양한 이벤트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홈플러스, '신선식품'이 엄지족 이끌었다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