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中 전략형 신차'로 상하이모터쇼 출격...'친환경·SUV' 집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기아차가 '2019 상하이모터쇼'에 전략형 신차들을 앞세워 부진했던 중국시장 반전에 나선다. 이미 국외내에서 검증된 친환경차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를 현지화 시킨 전략이 강조됐다.

현대차가 16일 열린 2019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처음 공개한 중국 전략형 SUV 신형 ix25.
<현대차가 16일 열린 2019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처음 공개한 중국 전략형 SUV 신형 ix25.>

현대차는 16일 중국 상하이 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한 상하이모터쇼에서 중국 전략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신형 'ix25'와 중국형 신형 '쏘나타', SUV '코나'의 현지 모델 '엔씨노 전기차', 중국형 '아반떼' '링동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등 4종을 처음 공개했다.

소형 SUV ix25는 5년 만에 2세대 모델로 새롭게 탄생해 하반기에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2014년 출시 후 누적 판매량 37만대를 기록한 모델로 'ix25-엔씨노-ix35-투싼-싼타페'로 이어지는 현대차의 중국 SUV 라인업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는다.

특히 ix25는 과감한 라디에이터 그릴과 입체감 있는 스키드 플레이트를 적용하는 등 기존보다 대담한 스타일로 바꾸고 첨단 기술을 탑재해 중국의 젊은 층을 겨냥했다.

현대차의 중국형 신형 쏘나타.
<현대차의 중국형 신형 쏘나타.>

지난달 국내서 출시한 신형 쏘나타의 중국형 모델은 현지 소비자의 선호에 맞춰 전장과 휠베이스를 35㎜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모터쇼 직전 13∼14일 출시행사를 개최한 중국형 신형 '싼타페 셩다'를 앞세우고 하반기에 ix25와 쏘나타 신차를 추가해 중국에서 판매 회복을 도모한다는 전략이다. 아울러 하반기에 출시할 '엔씨노' 전기차와 '링동 PHEV'로 친환경차 라인업을 확대해 중국 정부의 친환경차 육성 정책과 규제 강화에 대응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이날 모터쇼 언론 브리핑을 통해 차량 전동화와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고성능차 등 미래 비전도 발표했다.

기아차가 16일 개막한 2019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서 처음 선보인 중국 전략형 신차 올 뉴 K3.
<기아차가 16일 개막한 2019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서 처음 선보인 중국 전략형 신차 올 뉴 K3.>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 연구개발본부장은 “글로벌 모빌리티 기업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기업으로 변모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하는 게임체인저로 부상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모터쇼에서 현대차는 신차 4종을 비롯해 셩다, 넥쏘 등 SUV와 친환경차, i20 WRC, i30 N, 벨로스터 퍼포먼스 카 등 고성능차 등 차량 13대를 소개했다.

기아차도 중국 전량형 신차 '올 뉴 K3'를 이번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했다.

지난해 한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출시된 '뉴 K3'를 중국 시장에 맞도록 업그레이드한 모델로 라디에이터 그릴을 키우고 크롬으로 도금하는 등 중국 소비자의 선호에 맞췄다. 또 1.4ℓ 터보 엔진과 연비 경쟁력을 강화한 스마트스트림 1.5ℓ 엔진, IVT변속기를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이밖에 바이두 기반 스마트 멀티미디어 시스템과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등 첨단 사양들을 적용했다.

기아차는 '올 뉴 K3'의 가솔린 모델과 PHEV 모델을 다음 달 중국에서 동시에 출시한다.

기아차 전시장은 2475㎡(약 749평) 규모로 '올 뉴 K3'를 비롯해 '스팅어', 'K5 Pro', 'KX5', '즈파오', '이파오', 'KX Cross' 등 양산차 11대와 전기차 콘셉트카 '이매진 바이 기아' 등 16대를 전시한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