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솔루션, `2019 공공 컴퓨팅마켓' 참여…국산서버 '슈솔' 우수성 알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슈퍼솔루션(대표 김성현)은 지난 19일 서울 신도림 쉐라톤 디큐브시티 호텔에서 열린 '2019 공공 컴퓨팅마켓'에 참여했다. 행사는 '초연결 지능화 시대 공공부문 컴퓨팅과 데이터센터 혁신 전략'을 주제로 열렸다.

슈퍼솔루션은 지난달 출시한 독자 서버 브랜드 '슈솔' 제품을 선보였다. 중소 규모 비즈니스에서도 쉽게 도입 가능한 엔트리급 SRO-511 1U 랙 서버와 SLT 30 미드타워 서버를 선보였다. 또 성능 대비 가격 경쟁력이 뛰어난 AMD 프로세서 기반 SRA-A511, 3U 크기에 최대 224TB 대용량 스토리지를 자랑하는 SST-711DP, 1U 폼팩터에 엔비디아 테슬라 V100 GPU를 최대 4개까지 탑재 가능한 고성능 GPU서버 SS-1029GQ 등을 전시했다.

이 중에서도 16개 DIMM 슬롯에 DDR4-2933㎒로 최대 4TB 시스템 메모리를 지원하는 대용량 스토리지 서버 SST-711DP,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골드프로세서와 엔비디아 테슬라 V100 GPU를 탑재, 인공지능·블록체인·HPC 등과 같은 컴퓨팅 워크로드에 적합한 GPU 서버 SS-1029GQ가 주목을 받았다.

김성현 대표는 “슈퍼솔루션의 자체 제조 국산서버 '슈솔' 출시 후 고객들에게 공식적으로 첫 선을 보이는 자리였다”면서 “많은 고객들이 전시 제품에 대해 여러 질문과 관심을 보였다”고 말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