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이노, 베트남 175 군병원과 심전도 질환 연구 MOU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7일 휴이노, 분당서울대병원, 베트남 175 군병원간 공동연구협약 체결식에서 (왼쪽 다섯번째부터) 김주영 분당서울대병원 교수, 길영준 휴이노 대표를 포함해 175 군병원 등 관계자가 기념촬영했다.
<27일 휴이노, 분당서울대병원, 베트남 175 군병원간 공동연구협약 체결식에서 (왼쪽 다섯번째부터) 김주영 분당서울대병원 교수, 길영준 휴이노 대표를 포함해 175 군병원 등 관계자가 기념촬영했다.>

휴이노(대표 길영준)는 분당서울대병원, 베트남 175 군병원과 공동 연구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휴이노는 이번 협약에 따라 패치형 심전도 장치와 인공지능(AI) 기반 심전도 분석 소프트웨어(SW)를 베트남에 공급한다. 스마트 모니터링 서비스와 부정맥 환자의 지속적인 심전도 모니터링 체계를 지원한다.

베트남은 심장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이 전체 사망률 1위다. 1억명이 넘는 인구를 보유하지만 홀터(Holter) 심전도 검사 장비는 부족하다. 이 장비는 검사기기를 24시간 몸에 차고 다녀야 해 불편한 데다 숙련된 의료진 부족으로 진료도 어렵다.

휴이노는 이번 협약으로 환자와 의료진 부담을 덜어주는 AI 기반 부정맥 데이터 분석 알고리즘과 부정맥 진단기기 등을 보급할 예정이다.

길영준 휴이노 대표는 “아세안 시장 진입을 시작으로 미국과 유럽에서도 부정맥 분야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