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회복 선도할 실적주 투자 1순위 종목 `각광`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경기회복 선도하고 있는 실적주 ‘경기회복을 선도하고 있는 실적주를 찾아라.’

 주식 시장이 유동성 위주에서 실적 중심의 장세로 변화하면서 실적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되는 종목들이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올해 1분기 실적뿐만 아니라 짧게는 1∼3개월, 길게는 1년 이상의 수익성 전망까지 고려한 투자가 이뤄져 더 이상 미래수익 개선폭 대비 저평가 종목을 찾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또한 경기가 확장 국면의 초입 단계에 들어서면서 금리인상 등 통화정책의 긴축전환이 불가피해 현재의 기업 펀더멘털이 할인될 가능성까지 대두되고 있어 더 이상 장기 전망에 근거한 투자는 오류를 범할 위험이 크다는 의견도 설득력을 얻어가고 있다.

 현대증권은 17일 현재 경기확장을 기대하고 대부분 종목들의 주가가 한 단계 레벨업된 상태지만 이제부터는 경기회복을 선도하면서 확실한 수익을 내고 있는 종목 중심으로 주가 차별화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경기회복을 선도하고 있는 업종으로는 DVD플레이어와 DVR 등 디지털가전 제품 관련 장비·부품업체들이 꼽혔다. 특히 현대디지탈텍, 모아텍, 코디콤 등은 올해 급속한 실적 개선을 이끌어 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높은 기업경쟁력으로 큰 폭의 성장세를 구가하고 있는 팬택, 유일전자, 인탑스 등 휴대폰 업체들도 업황이 크게 호전되고 있는 종목 중 하나로 꼽혔다. 이들 종목은 특히 삼성전자의 1분기 휴대폰 출하량이 9400만대로 전년비 56.7% 증가하면서 외형 및 수익성 개선이 지속되고 있다고 현대증권은 설명했다.

 또한 전세계적인 경기회복 초기 국면에서 한국 증시가 차별화에 성공할 수 있었던 요인 중 하나인 소비 확대에 가장 큰 수혜를 받고 있는 엔터테인먼트, 홈쇼핑 업체들도 실적 장세에 대비한 매수 1위 종목으로 지목됐다.

 한동욱 현대증권 연구원은 “시장에서는 주요 IT기업들의 실적 전망치가 일제히 상향조정되고 있지만 통화긴축 및 물가 불안 임박으로 멀리있는 예상 수익까지 반영한 투자는 위험 부담이 크다”며 “경기 사이클을 선도하며 우수한 실적을 내고 있는 업종 선도주와 금리상승에 대비해 이들 종목 중 현금흐름이 우수하고 부채비율이 낮은 종목이 투자매력도가 높다”고 말했다. 

 <조장은기자 jecho@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