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9년째 세계 메모리 반도체시장 1위 고수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작년 세계 메모리반도체업체 매출 순위 삼성전자가 세계 메모리반도체시장에서 93년 이후 9년 연속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트너데이터퀘스트가 발표한 2001년도 세계 메모리반도체 매출순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매출 48억3500만달러로 17.98%의 시장점유율로 세계 1위를 유지했다.

 삼성전자는 특히 D램·S램·플래시메모리 등을 합한 메모리 분야에서 2000년(16.1%)보다 상승한 17.98%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한 반면 2위인 마이크론테크놀로지의 시장점유율은 2000년 11.6%에서 지난해 8.96%로 낮아져 2위간의 격차가 두배 이상으로 벌어졌다.

 3위는 20억9000만달러로 7.77%의 시장점유율을 보인 인텔이 차지했으며 하이닉스반도체는 19억9900만달러의 매출과 7.44%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하면서 3위인 인텔과 근소한 차이로 4위를 차지했다.

 또 D램 매출이 급감한 NEC가 19위로 14계단이나 후퇴했으며 D램사업 본격화에 나선 엘피다메모리가 36계단이나 뛰어오른 9위를 기록하는 등 극심한 순위변동 현상이 일어났다.

 특히 지난해 D램 분야에서는 삼성전자와 하이닉스반도체 등 우리나라 업체가 세계시장의 41.6%를 점유하며 2000년 38%보다 시장지배력을 한층 강화했고, 특히 삼성전자는 D램사업 진출 후 최대 성적인 26.99%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이밖에 플래시메모리 분야에서 99년 처음 10위권 안에 들었다가 2000년에는 11위로 밀렸으나 지난해 3억7400만달러의 매출과 4.60%의 점유율로 다시 8위로 올라섰으며 S램 분야에서는 26.4%의 점유율로 7년 연속 1위를 지켰다.

 <최정훈기자 jhchoi@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