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LCD TV시장 판도 변한다

작년 4분기부터 샤프 독주서 다자간 경쟁체제로 재편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주요 업체의 2003년 3·4분기 LCD TV 시장 현황 세계 LCD TV 시장의 판도가 달라지고 있다.

 9일 디스플레이서치 및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1분기까지만 해도 샤프가 세계 LCD TV시장에서 52.2%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독과점 체제를 확고히 했으나 지난해 세계적인 IT기업들의 잇따른 시장 진출과 사업강화로 지난해 4분기에는 시장점유율이 26.4%로 급감하며 다자간 경쟁체제로 접어 들었다.

 샤프는 지난 1년 사이에 시장점유율이 절반 정도로 줄어든 반면, 2위를 기록한 소니는 1분기 7.5%에서 4분기에는 13.4%로 두 배 가까이 성장했으며, 삼성전자도 8.8%에서 12.3%로 점유율이 껑충 오르면서 3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1분기 7.4%의 시장점유율로 3위군에 랭크돼 있던 파나소닉도 상승 폭은 적지만 4분기 들어서는 7.9%로 점유율이 확대됐다.

 특히 샤프는 지난해 1분기만 해도 시장점유율이 52.2%로 세계 시장의 절반 이상을 석권했으나 2분기 들어서는 36.4%로 낮아진 데 이어 3분기 29.3%, 4분기 26.4%로 갈수록 시장지배력이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와 함께 LG전자도 지난해 1분기 5.8%에서 4분기에는 5.3%로 점유율이 다소 떨어졌다.

 또 신규로 시장에 진출한 델, 게이트웨이 등도 각각 0.4%, 0.8%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시장에 진입했으며, 빅터·뷰소닉 등도 점유율이 3분기보다 소폭 확대됐다.

 한편, 지난해 1분기에 8.8%의 시장점유율로 2위를 기록했던 삼성전자는 2분기부터는 소니에 뒤지기 시작, 4분기에는 1.1%포인트 차이로 3위로 밀려났다. 하지만 삼성은 다기능 TV겸용 모니터를 포함한 수치로는 12.9%의 점유율을 기록, 소니보다 1%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 전문가들은 “LCD TV 시장에서 샤프 독주 체제의 붕괴는 그동안 세계적인 IT기업들이 잇따라 이 시장에 진출하면서부터 이미 예견됐던 것”이라며 “앞으로 LCD TV 시장의 경쟁력은 대형 LCD모듈의 안정적인 수급이 관건이므로 이 같은 현상은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영하기자 yhpark@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