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대 국가 전략기술 채택…패키지형 지원 강화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차세대 의료기기·바이오 육성방안 차세대 의료기기와 바이오 기술이 15대 국가핵심전략기술에 포함돼 정부로부터 시장수요에 부합하는 맞춤형 연구개발(R&D) 형태의 지원을 받는다.

 산업기술 R&D체계를 개편 중인 산업자원부는 10대 신성장동력사업을 이을 차차세대성장동력 사업(전략기술) 가운데 하나로 ‘차세대 의료기기와 바이오 기술’을 포함시킬 것이라고 14일 밝혔다.

 산자부는 또 △수요에 맞는 기술 개발 △실제 제품을 생산할 기업의 R&D 주도 △마케팅·특허 등 패키지형 지원 등을 큰 방향으로 제시했다.

 차세대 의료기기 분야에서는 영상진단·재활치료·헬스케어·능동진단치료·한방 등 세계 시장 점유율을 높일 수 있는 분야를 발굴해 BT·IT·NT 기반 융합 신기술을 중점 지원하기로 했다. 단기적으로 생체진단기기 등 중간단계 기술로 시장을 개척하고 장기적으로는 분자영상·진단치료 미세로봇 등 고부가가치 기술을 통해 오는 2015년까지 전자의료기기 시장의 7.5%(220억달러)를 점유하겠다는 목표다.

 산자부는 현재 국내 의료기기 수준을 선진국 대비 63% 정도로 진단했다. 아직까지는 4차원 초음파 영상, 디지털 엑스레이, 캡슐형 내시경 등 생체·영상 진단기기 일부분만 경쟁력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바이오 분야에서는 2015년까지 세계 시장 6%를 점유, 7대 바이오 강국을 지향한다. 2020년까지 세계 일류 의약바이오 제품 10종을 개발하는 것도 목표다. 재조합생물의약품(유전자 구조를 변경해 제조한 의약품)·재생의약품(세포치료제·인공피부 등 신체를 재생하는 제품) 등의 후보물질 도출 및 선진국 수준의 전임상 및 임상기술까지 순차적으로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채희봉 산자부 산업기술개발팀장은 “기술 개발 초기부터 실무경험이 풍부한 의사의 개발 참여를 유도해 활용도가 높은 제품을 만들고 실제 구매력도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며 “실제 제품화에 나설 기업을 세부과제의 주관기관으로 선정해 시장수요에 맞는 기술 개발이 유도되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R&D 외에 마케팅 및 특허권 관련 대응도 동시에 지원될 예정이다. 다국적 기업이 장악하고 있는 글로벌 시장 진입을 위해 KOTRA에 의료산업 해외마케팅지원센터를 설치하는 한편, 국내 기술이 해외인증을 쉽게 취득할 수 있도록 시험평가 상호인정을 위한 해외 유력기관과 다자 간 협정도 확대키로 했다. 특허분쟁이 빈번한 전자의료기기의 특허 대응 강화를 위해서는 전자산업진흥회에 설치된 특허지원센터를 활용해 특허권리 분석 및 회피, 우회 가능 기술분석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김승규기자@전자신문, seu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