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챌, 전문 동영상 확보 박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동영상 포털 프리챌(대표 손창욱 www.freechal.com)이 교육·실생활정보·스포츠 등 전문 동영상 콘텐츠 확보에 박차를 가한다. 사용자제작콘텐츠(UCC) 업계의 콘텐츠 확보 경쟁이 일반인이 제작한 UCC에서 전문 동영상으로 번지는 양상이다.

프리챌은 우선 교육 동영상에 대한 사용자의 관심에 맞춰 ‘이보영의 영어 강의 동영상’을 제공한다. 기존 학원을 이용하는 데 비용 부담을 느꼈던 사용자를 위해서다.

다음 달부터 국내 케이블TV와 제휴를 통해 관광, 레저, 부동산 재테크, 주거 인테리어, 건강, IR, 창업 등 다양한 생활 정보형 동영상 콘텐츠를 확보해 서비스에 나설 예정이다. 영화, 공연, 전시, 스포츠 등 국내 최대 문화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는 티켓링크와도 제휴해 살아 있는 동영상 정보를 제공한다.

또 의료 전문 동영상 업체인 ‘닥터 Q&A’와의 제휴로 질병 및 의료 관련 동영상을 제공하며 자동차 시승기, 관리 사항 및 유행하는 스쿠터에 대한 정보 등을 대림자동차 및 카티비의 전문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제공한다.

손창욱 사장은 “흥미 위주의 UCC에서 벗어나 수준 높은 동영상에 대한 요구가 동영상 업계의 화두로 자리잡기 시작했다”며 “정보성과 경쟁력을 갖춘 차별화한 콘텐츠 확보가 향후 UCC 시장을 판가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민수기자@전자신문, mimoo@